|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

본문의 중심내용

형을 집행하는 군인들, 그 현장을 지나가는 사람들,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강도들이 예수님에게 조소와 경멸의 시선을 보냅니다.


[ 마가복음 15:16 - 15:32 ] (찬송145장)

16군인들이 예수를 끌고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모으고 17예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씌우고 18경례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고 19갈대로 그의 머리를 치며 침을 뱉으며 꿇어 절하더라 20희롱을 다 한 후 자색 옷을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히고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21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22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23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24십자가에 못 박고 그 옷을 나눌새 누가 어느 것을 가질까 하여 제비를 뽑더라 25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니라 26그 위에 있는 죄패에 유대인의 왕이라 썼고 27강도 둘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으니 하나는 그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28(없음)

29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이르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다는 자여 30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고 31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32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가 보고 믿게 할지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16-20절 군인들이 예수님을 온 군대 앞으로 끌고 가서 대관식을 흉내 내며 조롱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입힌 자색 옷과 가시관과 갈대 지팡이, 그리고 ‘유대인의 왕’이라는 죄패(26절)와 ‘평안’을 비는 인사는 역설적으로 예수님을 왕으로 대접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조롱 속에서 왕 대접을 받지만, 사흘 후면 부활하시어 그들이 말한 대로 온 땅의 왕으로 경배받으실 것입니다. 주님의 뒤를 따르는 성도와 교회를 세상이 조롱하더라도 상심하지 말고 고난을 영광으로, 조롱을 찬송으로 역전시키실 주님을 바라보며 끝까지 인내합시다.

22-27절 마취제인 몰약을 탄 포도주를 거절하시고 십자가의 세미한 고통까지 온전한 정신으로 다 견디십니다. 마지막 남은 옷까지 다 내어주시고, 두 명의 강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심으로 말씀을 성취하십니다(시 22:18; 사 53:12). 온갖 배신과 조롱과 모욕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묵묵히 말씀을 이루어 가시는 주님을 봅시다. 우리를 구원하시려고 십자가에 오르신 주님의 처절하면서도 아름다운 걸음을 기억합시다.

29-32절 지나가던 사람도, 종교지도자들도, 심지어 십자가에 달린 강도들도 예수님을 조롱하지만, 침묵하십니다. 십자가의 길로 가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조롱과 유혹이 도처에 있습니다. “십자가에서 내려오라”라고 외친 소리는 우리에게 “십자가의 길을 떠나라”라고 속삭입니다. 우리도 예수님처럼 조롱을 견디고 유혹을 이겨내야 합니다.

내게주시는교훈은무엇입니까?

21절 구레네 시몬은 강제로 예수의 십자가를 대신 져야 했습니다. ‘지나가던’ 행인에 불과했던 그가 제자들에게 요청되는 ‘십자가를 지게’(8:34) 된 것입니다. 물론 ‘억지로’ 진 십자가였지만 그를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로 소개한 것은 훗날 시몬의 가족이 초대 교회의 널리 알려진 일꾼이었음을 보여줍니다(참조. 롬 16:13). 비록 마지못한 복종이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뜻밖에 찾아온 복음’이었습니다. 반면에 그동안 예수님을 ‘따르던’ 제자들은 한 명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자기의 눈꺼풀도 들지 못한(14:40) 그들이 더 무거운 십자가를 어찌 들겠습니까?

기도
공동체-수난 속에서 영광스러운 말씀을 이루셨던 주님의 길을 저희도 가게 하소서.
열방-우크라이나 난민 사역을 통해 유럽 교회들이 회복되고 있다. 유럽 교회들이 예배와 봉사와 나눔과 실천의 조화를 통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모습으로 아름답게 세워지도록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