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고난 중에 부르짖는 욥

본문의 중심내용

욥은 극심한 고통 중에서 아무리 부르짖어도 돌아보지 않으시는 듯한 하나님에게 호소합니다.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흑암 속에서 그의 외로운 탄식이 이어집니다.


[ 욥기 30:16 - 30:31 ] (찬송368장)

16이제는 내 생명이 내 속에서 녹으니 환난 날이 나를 사로잡음이라 17밤이 되면 내 뼈가 쑤시니 나의 아픔이 쉬지 아니하는구나 18그가 큰 능력으로 나의 옷을 떨쳐 버리시며 나의 옷깃처럼 나를 휘어잡으시는구나 19하나님이 나를 진흙 가운데 던지셨고 나를 티끌과 재 같게 하셨구나

20내가 주께 부르짖으나 주께서 대답하지 아니하시오며 내가 섰사오나 주께서 나를 돌아보지 아니하시나이다 21주께서 돌이켜 내게 잔혹하게 하시고 힘 있는 손으로 나를 대적하시나이다 22나를 바람 위에 들어 불려가게 하시며 무서운 힘으로 나를 던져 버리시나이다 23내가 아나이다 주께서 나를 죽게 하사 모든 생물을 위하여 정한 집으로 돌려보내시리이다

24그러나 사람이 넘어질 때에 어찌 손을 펴지 아니하며 재앙을 당할 때에 어찌 도움을 부르짖지 아니하리이까 25고생의 날을 보내는 자를 위하여 내가 울지 아니하였는가 빈궁한 자를 위하여 내 마음에 근심하지 아니하였는가 26내가 복을 바랐더니 화가 왔고 광명을 기다렸더니 흑암이 왔구나 27내 마음이 들끓어 고요함이 없구나 환난 날이 내게 임하였구나 28나는 햇볕에 쬐지 않고도 검어진 피부를 가지고 걸으며 회중 가운데 서서 도움을 부르짖고 있느니라 29나는 이리의 형제요 타조의 벗이로구나 30나를 덮고 있는 피부는 검어졌고 내 뼈는 열기로 말미암아 탔구나 31내 수금은 통곡이 되었고 내 피리는 애곡이 되었구나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16-23절 욥은 하나님이 자신을 극심한 고통 속에 몰아넣으시고 고통 중에서 부르짖는 자신을 돌아보지 않으시며, 도리어 더 심하게 자신을 공격하시는 것처럼 느낍니다. 죽을 정도로 자신을 내팽개치고, 혹독하게 몰아붙이시는 것만 같습니다. 요즘 끊임없이 닥쳐오는 고난으로 견디기 힘들 만큼 괴로운데, 하나님이 내게 침묵하시는 것처럼 느낍니까? 그 감정을 그대로 하나님에게 토로하는 것은 죄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얼마든지 우리 의심과 불평을 수용해주십니다. 하지만 그 느낌과 감정으로 하나님의 우주적인 계획을 판단하고 제한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변함없이 내 기도를 들으시고 내가 당하는 고난을 멸시하지 않으시며, 하나님 나라를 완성하는 데 사용하고 계십니다.

24-27절 하나님은 흑암과 환난 속에 욥을 내어 버려두시는 것만 같습니다. 응답 없는 하나님을 향해 욥은 계속해서 울부짖습니다. 의로운 욥은 애통하는 이들의 신음소리에 반응했는데, 하나님은 욥에게 그렇게 하지 않으십니다. 복 대신 화가 임했고, 빛을 구했으나 흑암이 찾아왔습니다. 우리는 욥과 함께 질문해봐야 합니다. 하나님은 욥이 의롭기 때문에 반드시 기도에 응답하여 복 주셔야 하는 분일까요? 우리가 의를 행하면 이 땅에서 무조건 부요한 복을 누려야 하나님의 계획이 선해지는 것일까요? 하나님에게는 침묵할 자유가 없을까요?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우리가 누리는 것만큼, 하나님은 자유를 누리셔서는 안 되는 것일까요? 내 개인의 신앙관으로 하나님을 제한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봅시다.

내게주시는교훈은무엇입니까?

28-31절 욥은 마지막으로 회중 앞에서(법정에서) 도움을 구하며 부르짖지만, 광야의 이리나 타조의 외침처럼 무시를 당했습니다. 이는 사람들이 과거에 욥의 말을 늦은 비처럼 기다리던 모습과는 판이하게 다릅니다. 하나님도 침묵하시고, 사람들도 모두 배척하는 듯한 상황에서 욥의 고통은 더욱 깊어질 뿐입니다. 아무도 내 고통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것 같아 속이 상할 때, 하나님의 법정에서 이루어질 정의를 믿고 내 작은 신음 소리에도 귀를 기울이시는 주님의 자비를 의지합시다.

기도
공동체-연약한 이들의 눈물을 보는 눈과 신음을 들을 수 있는 귀를 허락하소서.
열방-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면서 코로나로 인한 상실과 아픔을 극복하는 효과적인 선교 전략과 방안들이 세워지도록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