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엄하게 부리지 말라

본문의 중심내용

희년 제도의 토지 상환법과 빚 탕감법에 이어, 노예 사면법, 노예 속량의 원칙, 몸값 선정 방법을 설명합니다.


[ 레위기 25:39 - 25:55 ] (찬송516장)

이스라엘인 노예
39너와 함께 있는 네 형제가 가난하게 되어 네게 몸이 팔리거든 너는 그를 종으로 부리지 말고 40품꾼이나 동거인과 같이 함께 있게 하여 희년까지 너를 섬기게 하라 41그 때에는 그와 그의 자녀가 함께 네게서 떠나 그의 가족과 그의 조상의 기업으로 돌아가게 하라 42그들은 내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내 종들이니 종으로 팔지 말 것이라 43너는 그를 엄하게 부리지 말고 네 하나님을 경외하라

노예 소유에 관한 법
44네 종은 남녀를 막론하고 네 사방 이방인 중에서 취할지니 남녀 종은 이런 자 중에서 사올 것이며 45또 너희 중에 거류하는 동거인들의 자녀 중에서도 너희가 사올 수 있고 또 그들이 너희와 함께 있어서 너희 땅에서 가정을 이룬 자들 중에서도 그리 할 수 있은즉 그들이 너희의 소유가 될지니라 46너희는 그들을 너희 후손에게 기업으로 주어 소유가 되게 할 것이라 이방인 중에서는 너희가 영원한 종을 삼으려니와 너희 동족 이스라엘 자손은 너희가 피차 엄하게 부리지 말지니라

노예의 속량
47만일 너와 함께 있는 거류민이나 동거인은 부유하게 되고 그와 함께 있는 네 형제는 가난하게 되므로 그가 너와 함께 있는 거류민이나 동거인 또는 거류민의 가족의 후손에게 팔리면 48그가 팔린 후에 그에게는 속량 받을 권리가 있나니 그의 형제 중 하나가 그를 속량하거나 49또는 그의 삼촌이나 그의 삼촌의 아들이 그를 속량하거나 그의 가족 중 그의 살붙이 중에서 그를 속량할 것이요 그가 부유하게 되면 스스로 속량하되 50자기 몸이 팔린 해로부터 희년까지를 그 산 자와 계산하여 그 연수를 따라서 그 몸의 값을 정할 때에 그 사람을 섬긴 날을 그 사람에게 고용된 날로 여길 것이라 51만일 남은 해가 많으면 그 연수대로 팔린 값에서 속량하는 값을 그 사람에게 도로 주고 52만일 희년까지 남은 해가 적으면 그 사람과 계산하여 그 연수대로 속량하는 그 값을 그에게 도로 줄지며 53주인은 그를 매년의 삯꾼과 같이 여기고 네 목전에서 엄하게 부리지 말지니라 54그가 이같이 속량되지 못하면 희년에 이르러는 그와 그의 자녀가 자유하리니 55이스라엘 자손은 나의 종들이 됨이라 그들은 내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내 종이요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39-42,47-54절 빚을 갚기 위해 종이 되는 경우, 가까운 친척이 그를 위해 속량(贖良, 무르기)하게 하시고, 속량할 친척이 없더라도 희년이 되면 원래 신분과 자유를 회복하게 하셨습니다. 희년의 궁극적인 성취는 우리의 진정한 구속자(‘고엘’)이신 예수님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통해 ‘죄의 종’이었던 우리의 신분은 ‘의의 종’으로 옮겨졌습니다(롬 6:17,18). 다른 지체나 이웃을 대할 때, 하나님의 종인 내 신분을 기억하면서 의롭고 자비로운 주인의 성품에 어울리게 행동합니까?

42,43,46,55절 땅에 대한 소유권뿐 아니라 사람에 대한 소유권도 하나님께 있습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셨기에 모든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소유이며 하나님의 종입니다. 하나님은 형편이 어려워져 종으로 팔린 사람을 종이 아닌 품꾼(일꾼)으로 여기며, 가혹하게 대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하나님께 속한 존재이기에, 우리는 사람을 자신의 소유나 도구로, 기계나 종처럼 대해선 안 됩니다. 다른 사람을 엄하게 대하고 잔인하게 짓밟는 행동은 단순한 ‘갑질’이 아니라,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고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하는 악행입니다.

내게주시는교훈은무엇입니까?

39,43,46,53절 ‘거룩’이란 ‘구별됨’으로서, 이스라엘은 종을 대하는 태도도 구별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을 대하는 모습뿐 아니라 사람을 대하는 모습을 통해서도 우리의 믿음과 거룩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동료나 하급자나 직원들을 내 가족에게 하듯 인격적으로 대하고 있습니까?

47-52절 서로 책임을 져주는 관계가 건강한 공동체를 만듭니다. 이스라엘 사람이 노예로 팔려 갔을 경우, 친족들에게는 그를 노예 신분에서 속량(贖良)할 책임이 있었으며, 그 책임의 순서는 가까운 친척 순이었습니다. 그러나 실제 그 책임을 지는 사람은 그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입니다(룻 4:1-10). 내가 맺고 있는 관계 속에서 어떤 모습으로 사랑의 책임을 다하고 있습니까?

기도
공동체-우리를 속량하신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하며, 주위 사람들을 인격적으로 대하게 하소서.
열방-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가 만나는 전략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이슬람 무장 단체들이 서로 충돌하고 있다. 충돌이 중단되고 무고한 생명이 희생되지 않도록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