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침몰한 두로의 배

본문의 중심내용

물질주의의 상징인 ‘두로의 배’가 가득 실은 짐과 함께 ‘바다 한가운데서’ 침몰합니다. 탁월한 선장과 선원들, 강인한 용병들도 침몰하는 배를 구하지 못합니다.


[ 에스겔 27:26 - 27:36 ] (찬송85장)

두로의 파선
26절 네 사공이 너를 인도하여 큰 물에 이르게 함이여 동풍이 바다 한가운데에서 너를 무찔렀도다 27절 네 재물과 상품과 바꾼 물건과 네 사공과 선장과 네 배의 틈을 막는 자와 네 상인과 네 가운데에 있는 모든 용사와 네 가운데에 있는 모든 무리가 네가 패망하는 날에 다 바다 한가운데에 빠질 것임이여 28절 네 선장이 부르짖는 소리에 물결이 흔들리리로다

탄식과 조롱
29절 노를 잡은 모든 자와 사공과 바다의 선장들이 다 배에서 내려 언덕에 서서 30절 너를 위하여 크게 소리 질러 통곡하고 티끌을 머리에 덮어쓰며 재 가운데에 뒹굴며 31절 그들이 다 너를 위하여 머리털을 밀고 굵은 베로 띠를 띠고 마음이 아프게 슬피 통곡하리로다 32절 그들이 통곡할 때에 너를 위하여 슬픈 노래를 불러 애도하여 말하기를 두로와 같이 바다 가운데에서 적막한 자 누구인고 33절 네 물품을 바다로 실어 낼 때에 네가 여러 백성을 풍족하게 하였음이여 네 재물과 무역품이 많으므로 세상 왕들을 풍부하게 하였었도다 34절 네가 바다 깊은 데에서 파선한 때에 네 무역품과 네 승객이 다 빠졌음이여 35절 섬의 주민들이 너로 말미암아 놀라고 왕들이 심히 두려워하여 얼굴에 근심이 가득하도다 36절 많은 민족의 상인들이 다 너를 비웃음이여 네가 공포의 대상이 되고 네가 영원히 다시 있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26,27절 ‘두로의 배’를 파선시키심으로 인간의 자랑과 자만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 깨닫게 하십니다. 그들은 많은 나라와 도시를 항해하면서 여러 나라와 무역하여 풍요와 앞선 문물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탁월한 항해술과 장사 수완, 그리고 강인한 용병들이 그들의 무기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자랑하던 배가 동풍에 허망하게 파선하고, 그들이 모은 재물과 상품들과 그들이 믿고 의지하던 선원들과 군인들도 한순간에 바다 한가운데로 빠져버립니다. ‘두로의 배’는 인간 문명의 결정체였으며, 탐욕과 자만의 상징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보내신 동풍(바벨론)을 이기지 못하고 하루아침에 소멸됩니다. 많이 가졌다고 자랑할 것이 없고, 힘이 있다고 거만할 일도 아닙니다. 하나님의 은총 없이는 한순간도 살 수 없는 존재임을 인정한다면, 먼저 가까운 가족과 이웃을 대하는 태도부터 점검해봅시다.

28-36절 ‘두로의 배’를 중심으로 하는 경제 공동체를 비탄에 빠트리십니다. ‘두로의 배’는 여러 백성을 풍족하게 하고 세상 왕들을 풍부하게 한(33절) 물질주의의 구세주이자 맘몬의 사도였습니다. 그것은 ‘바벨’을 쌓던 인류의 속성을 그대로 수용했습니다. 요한도 마지막 때에 인류가 물질주의의 상징인 많은 물 위에 앉은 ‘큰 음녀 바벨론’(계 17,18장)을 추종하는 모습을 환상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일관되게 인간이 추구하는 물질주의 세계를 심판해오셨습니다. 바벨을 쌓던 인류는 언어의 분열로 흩어지고, 두로의 배는 그들의 무대였던 ‘바다 한가운데’서 침몰했습니다. 큰 음녀 바벨론도 같은 운명에 처할 것입니다(계 18장 20,21절).

내게주시는교훈은무엇입니까?

35절 ‘두로의 배’를 통해 이익을 얻던 왕과 백성, 상인들이 애곡하며 울겠지만, 그것은 두로의 배를 위한 슬픔이 아닌 자신들이 감당할 손실과 그들에게 미칠 불행에 대한 두려움 때문입니다. 이들은 철저하게 물질주의적 사고와 경제 논리에 젖어 있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가장 큰 적은 물질주의입니다. 물질이 풍요와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믿고, 물질을 제공하는 경제 체제를 맹신할 때, 우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는 행음하는 백성이 되고 맙니다. 내가 속한 가정과 교회에서 하나님의 말씀보다 경제논리가 일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지 않은지 살펴봅시다.

기도
공동체-탐욕의 방식이 아닌, 주님이 가르쳐주신 사랑의 방식으로 살게 하소서.
열방-아프가니스탄에서는 2014년 이후 이슬람 급진주의 무장 단체와의 교전에서 희생된 경찰과 군인의 수가 4만 명이 넘었다. 무장 단체가 속히 소탕되어 더 이상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