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대제사장 여호수아는 여호와의 사자 앞에 섰고.”

[스가랴 3:1]

우리는 대제사장 여호수아 안에서 하나님의 모든 자녀들의 모습을 봅니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피로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왔으며, 거룩한 일들을 하라는 가르침을 받고 휘장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하나님의 왕 같은 제사장들로 삼아 주셨습니다. 우리는 이 땅에서도 구별된 삶과 거룩한 봉사로 이 제사장직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본문을 보면 이 대제사장이 “여호와의 사자 앞에 서 있다”고 했습니다. 즉 사역하기 위해 서 있다고 했습니다. 바로 이것이야말로 모든 참성도의 종신직입니다. 지금은 모든 곳이 하나님의 성전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들은 매일매일 하는 일과 속에서도 성전에서처럼 하나님을 진심으로 섬길 수 있습니다. 그들은 기도와 찬양이라는 영적 제물을 바치고 자신을 “산 제물”로 바침으로써 항상 “사역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서 여호수아가 사역하기 위해 서 있는 곳이 어딘지 눈여겨 보십시오. 그것은 여호와의 사자 앞입니다. 이처럼 더럽고 불쌍한 우리는 오직 중보자를 통해서만 하나님의 제사장이 될 수 있습니다. 나는 그 사자, 언약의 사자인 주 예수님 앞에 내게 있는 것을 드립니다. 그를 통해 드려진 나의 기도는 그의 기도 속에 싸여 하나님께 열납됩니다. 나의 찬양 또한 그리스도의 정원에서 따온 몰약, 침향, 육계와 함께 묶여 있어야 달콤한 향내를 냅니다. 내가 그리스도께 갖다 드릴 수 있는 것이 오직 눈물뿐이라면 주님은 그 눈물을 자신의 눈물 단지 속에 넣어 그의 눈물(그리스도도 우신 적이 있으므로)과 한데 섞으실 것입니다. 내가 그리스도께 갖다 드릴 수 있는 것이 오직 신음과 한숨 소리뿐이라면 주님은 그것도 제물로 열납해 주실 것입니다. 그도 한때 마음이 상하여 그 영으로 심히 탄식하신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여호와 앞에 서 있는 나는 사랑하는 자 안에서 용납된 자입니다. 따라서 내가 한 모든 더러운 일들은 그 자체만 볼 때는 혐오의 대상이지만, 하나님은 그리스도 안에서 그것을 받으시며 거기서 아름다운 향내를 맡으십니다. 하나님은 흡족해 하시고 나는 복된 자가 됩니다. 자, 그럼 그리스도인의 직책이 무엇인지 한번 보십시오. 그는 “여호와의 사자 앞에 서 있는 제사장”입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