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이삭이 저물 때에 들에 나가 묵상하다가."

[창세기 24:63]

여기서 이삭이 한 일은 아주 훌륭한 일입니다. 친구들과 돌아다니며 할 일 없이 지내거나, 시시껄렁한 책을 읽으며 보내거나, 시간이나 떼우려고 쓸데없는 짓을 하며 허송 세월하는 사람들이 이 지혜를 배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렇게 되면 지금은 자기들 눈에 그처럼 매력적으로 보이는 그 헛된 일들 속에서보다 오히려 묵상하는 가운데 더 많은 유익도 얻고 재미있는 시간도 갖게 될 것입니다. 주님과 홀로 있는 시간을 좀더 많이 가질 때, 우리 모두 주를 아는 지식에서 자라고 하나님 가까이 살며 은혜 안에서 자라게 될 것입니다. 묵상이란 다른 곳에서 얻은 영의 양식을 곰곰이 생각하는 가운데 그 양식에 들어 있는 진짜 양분을 빼내어 소화시키는 것입니다. 묵상의 주제가 예수님이면 그 묵상은 정말 달콤할 것입니다. 이삭은 혼자 묵상하다가 리브가를 발견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묵상하다가 그들이 가장 사랑하는 주님을 발견했습니다.
이삭이 선택한 장소는 묵상의 장소로 아주 훌륭한 곳이었습니다. 들에는 우리가 생각할 만한 연구 자료들이 많이 있습니다. 백향목에서 우슬초에 이르기까지, 치솟아 오르는 독수리에서부터 찍찍 우는 여치에 이르기까지, 드높은 푸른 하늘서부터 이슬 방울에 이르기까지, 배울 것들이 잔뜩 있습니다. 하나님이 우리 눈만 열어 주시면, 책에서 배우는 것보다 거기서 배우는 교훈이 훨씬 더 생생하게 깨달아질 것입니다. 우리가 사는 좁은 방은 들판만큼 많은 것을 시사해 주지 못하며 또 많은 영감도 주지 못합니다. 따라서 무엇이든 평범하거나 불결하다고 생각지 말고 모든 피조물이 다 그들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을 가리키고 있다고 생각하십시오. 그러면 그 들판이 즉시 거룩한 장소로 변할 것입니다.
그 때가 아주 좋습니다. 하루가 끝나가는 시간인 해질 무렵, 이 세상 염려를 다 잊어버리고 천국을 묵상하며 기쁨을 누리면 우리 영혼이 쉬는 데도 많은 유익을 줄 것입니다. 일몰의 그 장엄한 광경을 바라보며 놀랍고 신기함을 체험할 것이요 저녁이 다가오는 그 엄숙한 모습에 경외감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독자여, 만일 오늘 하루 일과 중 이런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저녁에 들로 나가 한 시간만 거닐어 보십시오. 아주 좋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할 수 없다면, 주님은 여러분이 살고 있는 도시에도 계시며 여러분의 골방이나 사람들이 많은 거리에서도 여러분을 만나 주신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그러니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맞으러 나가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