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처녀들이 너를 사랑함이 마땅하니라.”



[아가 1:4]

성도들은 예수님을 사랑하되 다른 어느 누구에 대해서보다 더 깊은 사랑으로 주님을 사랑합니다. 그들은 그리스도와 떨어져 있느니 차라리 이 땅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더 빨리 여의는 편을 택할 것입니다. 이 세상의 모든 위로는 느슨히 잡지만 예수님만은 꼭 부여잡습니다. 예수님을 위해서라면 자진해서 자신을 부인할지언정 절대 주님을 부인하지 않습니다. 얄팍한 사랑은 핍박의 불로 끌 수 있지만 참성도의 사랑은 그보다 깊어서 핍박의 불로도 끌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신실한 성도들을 주님으로부터 떼어 놓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애써 왔습니다. 그러나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그 시도는 실효를 거두지 못한 채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지금은 하나님의 진노의 대상들이 되었지만 당시에는 영예의 왕관을 쓰고 있던 권세자들도 이 사랑의 끈을 풀지 못했습니다. 이것은 이 세상 권력이 얼마든지 없앨 수 있는 그런 애정(오늘 붙었다 내일 떨어지는)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사람이든 마귀든 어느 누구도 이 자물쇠를 열 수 있는 열쇠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사탄은 갖가지 책략을 다 동원하여 하나님의 은혜로 용접된 이 두 마음의 연합을 갈라놓으려고 무진 애를 썼는데, 지금까지 사탄이 사용한 책략 중 이보다 더 잘못된 책략도 없습니다. “처녀들이 너를 사랑함이 마땅하니라”고 기록된 이 말씀은 아무것도 지워버릴 수 없습니다. 처녀들의 사랑이 얼마나 열렬한지는 겉으로 나타난 사랑에 의해서보다 열렬히 사모하는 그 마음에 의해 판단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충분히 사랑할 수 없다는 사실로 인해 매일 슬퍼합니다. 우리 마음이 더욱더 품어 주고 더 멀리까지 미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래서 우리는 사무엘 러더퍼드처럼 이렇게 탄식합니다. “오, 온 천지를 다 돌고도 남을 만큼 그렇게 큰 사랑, 하늘의 하늘까지 닿을 수 있는 그런 사랑으로 아름답고 아름다운, 정말 지극히 아름다우신 그리스도를 사랑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우리의 사랑은 아무리 길어 봤자 한 뼘밖에 안 되며, 우리의 애정은 아무리 많아 봤자 그의 공적에 비해 양동이에 들어 있는 물 한 방울에 지나지 않으니 얼마나 안타깝습니까? 그러나 주님을 사랑하려는 우리의 마음을 측정하면 우리의 사랑은 정말 귀한 것입니다. 주님은 분명 우리의 사랑을 이 마음속에 있는 것으로 판단하실 것입니다.
오, 우리가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있는 사랑을 모두 다 한번에 주님께 드릴 수 있다면, 그 사랑을 다 모아 그 전체가 사랑스러우신 주님께 드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