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그 행하심이 예로부터 그러하시도다.”

[하박국 3:6]

하나님은 한번 행하셨던 일을 또다시 행하십니다. 사람의 길은 변화 무쌍하지만 하나님의 길은 영원합니다. 오늘의 본문은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되는 진리의 말씀인데, 하나님이 이렇게 하시는 데는 그럴 만한 이유들이 있습니다. 그 중 몇 가지만 추려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즉 주의 행하심은 지혜롭게 심사 숙고한 결과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는 자신의 모사에 따라 모든 일을 정하십니다. 인간은 급한 열정이나 두려움에 의해 행동할 때가 많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후회와 변경이 뒤따르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전능하신 하나님은 무엇에 놀라서 행하시는 법이 없으며 일어난 일 중 미리 예견치 않으셨던 일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의 행하심은 또한 불변하시는 그의 성품에서 나온 당연한 결과라 할 수 있는데, 우리는 그의 행하심 속에서 하나님의 변함없는 속성들을 분명히 볼 수 있습니다. 영원하신 하나님 자신이 변하지 않는 한, 그의 행하심(행동 속에 나타난 하나님 자신이라 할 수 있는) 역시 영원히 동일합니다. 하나님은 영원히 공의로우시고 자비하시며 신실하시고 지혜로우시며 온유한 분입니까? 그렇다면 그의 행하심 속에서도 이와 동일한 자질들이 들어 있습니다. 존재는 그 본성에 따라 행동하므로 본성이 변하면 그 행위 역시 변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변화의 그림자조차 모르시는 분이므로 그의 행하심 역시 영원히 동일합니다. 게다가 하나님의 행하심은 불가항력적인 능력을 구현시킨 것이므로 외적인 어떤 것이 그 길을 바꿔 놓을 수도 없습니다. 하박국 선지자는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앞으로 진군해 가실 때는 하수들로 땅을 쪼개며 산들이 흔들리고 바다가 손을 높이 들며 해와 달이 멈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누가 그의 손을 멈출 수 있으며 누가 그에게 당신이 무엇을 하느냐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하나님의 행하심이 안전한 이유는 비단 그 능력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의 행하심은 영원한 의의 원리의 현현이기 때문에 절대 없어질 수 없습니다. 악행은 부패를 낳고 멸망을 초래하지만 진리와 선은 그 주변에 영원토록 줄어들지 않는 생명력을 갖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다음 두 가지 사실을 기억하며 자신 있게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께 나아갑시다. 즉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며 여호와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백성에게 항상 자비하십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