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류 첫 번째 죄, 그리고 가장 큰 죄 영상큐티보기
창세기 3:1 - 3:13
1 그런데 뱀은 여호와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중에 가장 간교하니라 뱀이 여자에게 물어 이르되 하나님이 참으로 너희에게 동산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지 말라 하시더냐
2 여자가 뱀에게 말하되 동산 나무의 열매를 우리가 먹을 수 있으나
3 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의 열매는 하나님의 말씀에 너희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
4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5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져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6 여자가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여자가 그 열매를 따 먹고 자기와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매 그도 먹은지라
7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자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8 그들이 그날 바람이 불 때 동산에 거니시는 여호와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아담과 그의 아내가 여호와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지라
9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 있느냐
10 이르되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11 이르시되 누가 너의 벗었음을 네게 알렸느냐 내가 네게 먹지 말라 명한 그 나무 열매를 네가 먹었느냐
12 아담이 이르되 하나님이 주셔서 나와 함께 있게 하신 여자 그가 그 나무 열매를 내게 주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13 여호와 하나님이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찌하여 이렇게 하였느냐 여자가 이르되 뱀이 나를 꾀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간교한 뱀이 여자에게 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 열매를 먹어도 결코 죽지 않으며, 눈이 밝아져 하나님같이 된다고 말합니다. 여자가 그 열매를 먹고 남편에게도 줍니다. 하나님을 피해 숨었던 아담은 하나님이 주신 여자 때문에 그 열매를 먹었다고, 여자는 뱀에게 꾀여서 먹었다고 변명합니다.


죄를 선택한 사람 3:1~6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가운데 뱀은 가장 간교합니다. ‘간교하다’에 해당하는 히브리어 ‘아룸’은 ‘슬기롭다, 지혜롭다’를 뜻하기도 합니다(잠 12:16, 23). 뱀은 지혜를 활용해 ‘임의로’(2:16) 곧 ‘마음껏’ 먹으라는 하나님의 복을 간교하게 왜곡하며 접근합니다. 또한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4절)라고 말하며 죽음으로부터 해방되고 싶은 인간의 원초적인 욕구를 자극합니다. 아담과 하와는 뱀의 간교함과 인간의 숨겨진 욕구에 현혹되어 결국 죄의 길로 들어섭니다. 이는 사람이 하나님께 지은 첫 번째 죄인 동시에 가장 큰 죄입니다. 이후로 사람은 하나님과 멀어져 죄악을 일삼는 삶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6:5).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짐이 곧 죄에 대한 심판입니다.

죄의 결과 3:7~13
죄를 지은 후에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을 피해 숨습니다. 하나님은 “네가 어디 있느냐?”라며 아담을 찾으십니다. 그가 어디 있는지 모르셔서 묻는 게 아닙니다. 아담은 하나님께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라고 답합니다. 이는 “두 사람이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니라”(2:25)라는 말씀과 대조됩니다. 그는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몸을 가렸음에도 자신이 ‘벗었다’고 말합니다(7, 10절). 이는 하나님 앞에서는 모든 것이 ‘적나라하게 드러남’을 말해 줍니다. 하나님이 그들을 꾸짖으시자 아담은 하와에게, 하와는 뱀에게 책임을 전가합니다. 이 또한 하나님 앞에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이 드러나는 부끄러운 순간입니다.
더 깊은 묵상
● 뱀은 하와를 어떻게 유혹했나요? 하나님으로부터 나를 멀어지게 하는 유혹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나뭇잎으로 벗은 몸을 가렸음에도 아담은 하나님의 부르심에 어떻게 응답했나요? 두려움과 수치심이 있을 때 하나님과의 관계는 어떠한가요?
오늘의 기도
하나님, 말씀에서 떠나면 죄의 유혹을 결코 이길 수 없음을 깨닫습니다. 하나님이 부르실 때 두려워 숨는 인생이 되지 않고, 거리낌 없이 하나님의 동산을 거닐게 하소서. 오직 말씀에 눈이 밝아져 헛된 욕망을 뿌리치고 하나님께 순종하는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