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하나님이 없는 곳에는 악이 가득합니다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새찬송가 515장 (눈을 들어 하늘 보라)
(1)눈을 들어 하늘 보라 어지러운 세상중에
곳곳마다 상한 영의 탄식 소리 들려온다
빛을 잃은 많은 사람 길을잃고 헤매이며
탕자처럼 기진하니 믿는자여 어이할꼬
(2)눈을들어 하늘 보라 어두워진 세상중에
외치는자 많건 마는 생명수는 말랐어라
죄를 대속하신 주님 선한 일꾼 찾으시나
대답할이 어디있나 믿는자여 어이할꼬
(3)눈을 들어 하늘 보라 살아계신 주 하나님
약한자를 부르시어 하늘뜻을 전하셨다
생명수는 홀로 예수처음으요 나중이라
주님너를 부르신다 빋는자여 어이할꼬
(4)눈을들어 하늘보라 다시사신 그리스도
만백성을 사랑하사 오래참고 기다리네
인애하신 우리구주 의의심판 하시는날
곧가까이 일하는데 믿는자여 어이할꼬



사사기 19:16 - 19:30
16 저녁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 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 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그곳 사람으로서 유다 베들레헴에 갔다가 이제 여호와의 집으로 가는 중인데 나를 자기 집으로 영접하는 사람이 없나이다
19 우리에게는 나귀들에게 먹일 짚과 여물이 있고 나와 당신의 여종과 당신의 종인 우리들과 함께한 청년에게 먹을 양식과 포도주가 있어 무엇이든지 부족함이 없나이다 하는지라
20 그 노인이 이르되 그대는 안심하라 그대의 쓸 것은 모두 내가 담당할 것이니 거리에서는 유숙하지 말라 하고
21 그를 데리고 자기 집에 들어가서 나귀에게 먹이니 그들이 발을 씻고 먹고 마시니라
22 그들이 마음을 즐겁게 할 때에 그 성읍의 불량배들이 그 집을 에워싸고 문을 두들기며 집주인 노인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 집에 들어온 사람을 끌어내라 우리가 그와 관계하리라 하니
23 집주인 그 사람이 그들에게로 나와서 이르되 아니라 내 형제들아 청하노니 이 같은 악행을 저지르지 말라 이 사람이 내 집에 들어왔으니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24 보라 여기 내 처녀 딸과 이 사람의 첩이 있은즉 내가 그들을 끌어내리니 너희가 그들을 욕보이든지 너희 눈에 좋은 대로 행하되 오직 이 사람에게는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하나
25 무리가 듣지 아니하므로 그 사람이 자기 첩을 붙잡아 그들에게 밖으로 끌어내매 그들이 그 여자와 관계하였고 밤새도록 그 여자를 능욕하다가 새벽 미명에 놓은지라
26 동틀 때에 여인이 자기의 주인이 있는 그 사람의 집 문에 이르러 엎드러져 밝기까지 거기 엎드러져 있더라
27 그의 주인이 일찍이 일어나 집 문을 열고 떠나고자 하더니 그 여인이 집 문에 엎드러져 있고 그의 두 손이 문지방에 있는 것을 보고
28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 하나 아무 대답이 없는지라 이에 그의 시체를 나귀에 싣고 행하여 자기 곳에 돌아가서
29 그 집에 이르러서는 칼을 가지고 자기 첩의 시체를 거두어 그 마디를 찍어 열두 덩이에 나누고 그것을 이스라엘 사방에 두루 보내매
30 그것을 보는 자가 다 이르되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올라온 날부터 오늘까지 이런 일은 일어나지도 아니하였고 보지도 못하였도다 이 일을 생각하고 상의한 후에 말하자 하니라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한 노인이 레위인 일행을 집으로 영접합니다. 밤에 불량배들이 노인에게 찾아와 레위인과 관계하려고 그를 끌어내라 합니다. 레위인은 자기 첩을 내주고, 첩은 밤새 능욕당합니다. 다음 날 엎드러진 첩을 싣고 자기 곳에 돌아간 레위인은 그 시체를 열두 덩이로 나누어 이스라엘 사방에 보냅니다.


기브아 불량배들의 악행 19:16~25
기브아에서 유일하게 레위인 일행을 맞아 준 사람은 에브라임 출신의 한 노인입니다. 노인은 레위인 일행을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가 그들의 발을 씻기고 먹을 것을 줍니다. 그들이 편히 쉬고 있을 때, 불량배들이 노인의 집을 에워싸고 레위인을 내놓으라고 협박합니다. 그와 성적인 관계를 맺겠다는 입니다(22절). 이러한 모습은 당시 이스라엘 사회가 소돔처럼 타락했음을 보여 줍니다(창 19:1~5). 노인은 레위인을 보호하기 위해 자기 딸과 레위인의 첩을 내주겠다고 제안하지만, 계속되는 위협에 레위인은 결국 첩(아내)을 불량배들에게 내줍니다. 자기 목숨을 위해 아내를 희생시킨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약속의 땅을 약육강식의 소굴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하나님 없는 곳에는 음란과 폭력이 가득합니다.

레위인 제사장의 악행 19:26~30
기브아 불량배들의 모습뿐 아니라 자기 첩(아내)을 대하는 레위인의 모습 역시 충격적입니다. 첩이 불량배들에게 밤새도록 성폭행을 당하는 순간에도 레위인은 편안하게 잠을 청합니다. 날이 밝자 레위인은 길을 떠나기 위해 서두릅니다. 집 문을 열 때 쓰러져 있는 첩을 발견합니다. 그가 첩에게 건넨 말은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28절)가 전부입니다. 생사조차 확인하지 않습니다. 아무 대답이 없자, 그는 첩을 나귀에 싣고 자기 집으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첩의 몸을 열두 덩이로 나누어 이스라엘 모든 지파에 보냅니다(29절). 파렴치의 극치를 보여 줍니다. 이스라엘이 이처럼 끔찍한 사회가 된 것은 하나님을 떠난 결과입니다.
더 깊은 묵상
● 기브아 불량배들과 소돔 사람들의 악행은 어떤 점에서 유사한가요?(창 19:1~11 참조) 하나님을 아는 것과 건강한 공동체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 레위인은 쓰러져 있는 첩을 어떻게 대했나요?(28절; 비교. 19:3) 나는 주변 사람을 무관심하고 무감각하게, 그리고 나 중심으로 대하지 않나요?
오늘의 기도
무정하고 잔인한 세상이 죄인을 위해 생명을 내어놓으신 주님의 십자가 사랑에 녹아들길 원합니다. 음란하고 더러운 죄악에 무너진 가정과 교회가 말씀으로 다시 세워지고 정결함을 회복하게 하소서. 내주하시는 성령께 삶의 주도권을 온전히 내어 드리는 성도 되게 하소서.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