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한 사람의 순종에서 시작된 원대한 구원 계획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어디든지 예수 나를 이끌면)
(1)어디든지 예수나를 이끌면
어디든지 예수함께 가려네
예수함께 아니가면 낙없고
예수님과 동행하면 겁없네
후렴:어디를 가든지 겁낼것 없네
어디든지 예수함께 가려네
(2)세상친구 모두 나를 떠나도
주와 동행하면 외롬없겠네
가는길이 위태하고 험해도
어디든지 예수함께 가려네
(3)어둔 그늘 나를에워 쌀때에
주가함께 계심믿고 자려네
죽은후에 천국에서 깨어나
예수함깨 길이길이 살리라


마태복음 1:18 - 1:25
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19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20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21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22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24 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25 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
마리아가 요셉과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나자, 의로운 요셉은 마리아와 조용히 헤어지려 합니다. 이런 요셉에게 주님의 사자가 현몽해 마리아는 성령으로 잉태했고, 아들을 낳을 것이며, 그 아들이 백성을 죄에서 구원할 것이니 ‘예수’라 이름하라 합니다. 요셉이 분부대로 합니다.


예수, 자기 백성을 죄에서 구원할 자 1:18~21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심으로 인류 역사의 새 시대가 열렸습니다.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은 성령으로 마리아에게 잉태되셨습니다. 요셉은 아내 마리아와 약혼 기간 중이어서 아직 함께 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아내가 임신했다는 말을 듣고 가만히 끊으려 합니다. ‘의로운 사람’ 요셉은 아내에게 공개적으로 수치를 주지 않고 비밀리에 결혼 관계를 정리하려고 합니다. 이러한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주님의 사자가 요셉의 꿈에 나타나 마리아가 성령으로 잉태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태어날 아들의 이름을 ‘예수’라 하라고 구체적으로 말해 줍니다. 그 이름의 뜻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21절)입니다. 예수님은 그분을 믿는 자를 죄의 속박에서 건져 주시는 진정한 메시아십니다.

요셉의 순종 1:22~25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은 예언의 성취입니다. 하나님은 수백 년 전 이사야 선지자를 통해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하리라”(사 7:14)라고 선포하셨습니다. ‘임마누엘’은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입니다(23절). 죄 아래 사는 인간은 하나님을 가까이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인간에게 찾아오신 놀라운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마리아의 임신에 담긴 하나님의 뜻을 깨달은 요셉은 그녀를 데려오고 아들이 태어날 때까지 동침하지 않습니다. 이렇듯 철저히 순종하는 요셉을 통해 하나님의 원대한 구원 계획이 실행됩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신 뜻 앞에서 인간이 갖출 마땅한 태도는 ‘순종’입니다.
더 깊은 묵상
● 요셉을 ‘의로운 사람’이라고 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의 뜻이기에 내가 거절하지 말고 품어야 할 사람 혹은 일은 무엇인가요?
● 요셉이 하나님의 뜻보다 자신의 뜻대로 했다면 어떠했을까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 위해 내려놓아야 할 내 뜻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죄의 구덩이에서 저를 건져 내시고자 하늘 영광을 버리신 주님을 전심으로 찬양합니다. 어두운 세상 가운데 홀로 두지 않으시고 늘 함께하시는 주님께 힘과 용기를 얻게 하소서. 저의 짧은 생각을 내려놓고 주님의 뜻에 묵묵히 순종함으로 선을 이루게 하소서.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