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영생을 위한 최고 준비, 재물이 아닌 지혜의 말씀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내가 늘 의지하는 예수)
(1) 내가 늘 의지하는 예수 나의 상처 입은 심령을 불쌍하게 여기사 위로하여 주시니 미쁘신 나의 좋은 친구
후렴 : 내가 의지하는 예수 나의 사모하는 친구 나의 기도 들으사 응답하여 주시니 미쁘신 나의 좋은 친구
(2) 주의 손 의지하고 살 때 나를 해 할자가 없도다 주님 나의 마음을 크게 위로하시니 미쁘신 나의 좋은 친구
(3) 내가 요단강 건너가며 맘이 두려워서 떨 때도 주가 인도하시니 어찌 두려워하랴 미쁘신 나의 좋은 친구
(4) 이 후 천국에 올라가서 모든 성도들과 다 함께 우리들을 구하신 주를 찬양하리라 미쁘신 나의 좋은 친구


시편 49:1 - 49:12

[고라 자손의 시, 인도자를 따라 부르는 노래]
1 뭇 백성들아 이를 들으라 세상의 거민들아 모두 귀를 기울이라
2 귀천 빈부를 막론하고 다 들을지어다
3 내 입은 지혜를 말하겠고 내 마음은 명철을 작은 소리로 읊조리리로다
4 내가 비유에 내 귀를 기울이고 수금으로 나의 오묘한 말을 풀리로다
5 죄악이 나를 따라다니며 나를 에워싸는 환난의 날을 내가 어찌 두려워하랴
6 자기의 재물을 의지하고 부유함을 자랑하는 자는
7 아무도 자기의 형제를 구원하지 못하며 그를 위한 속전을 하나님께 바치지도 못할 것은
8 그들의 생명을 속량하는 값이 너무 엄청나서 영원히 마련하지 못할 것임이니라
9 그가 영원히 살아서 죽음을 보지 않을 것인가
10 그러나 그는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고 무지한 자도 함께 망하며 그들의 재물은 남에게 남겨 두고 떠나는 것을 보게 되리로다
11 그러나 그들의 속생각에 그들의 집은 영원히 있고 그들의 거처는 대대에 이르리라 하여 그들의 토지를 자기 이름으로 부르도다
12 사람은 존귀하나 장구하지 못함이여 멸망하는 짐승 같도다

묵상도우미
속전(7절) 목숨 값으로 죄를 속하려고 바치는 돈이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시편 기자는 누구도 형제를 구원하거나 하나님께 속전을 지불할 수 없다고 충고합니다. 생명을 속량하는 값이 너무 엄청나 영원히 마련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존귀하나 누구나 죽을 때는 재물을 남겨 두고 떠나야 합니다. 그런데도 자신이 영원히 살고 소유도 영원할 것처럼 착각합니다.


모두가 들어야 할 지혜 49:1~4
하나님 백성은 지혜를 얻어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지혜는 하나님이 세상 속에 심어 놓으신 창조 질서요, 하나님 백성이 삶의 전 영역에서 하나님 뜻을 따르도록 이끄는 중요한 원리입니다. 시편 기자는 오랜 묵상을 통해 얻은 지혜를 세상 모든 사람에게 들으라고 외칩니다. 지혜를 얻으려면 무엇보다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시편 기자도 지혜를 말하기에 앞서 스스로 먼저 하나님께 귀를 기울입니다. 하나님의 지혜를 깨닫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지식이나 지능이 아닙니다. 말씀을 주의 깊게 듣고 순종하는 태도입니다. 자신의 전 인격과 삶을 통과한 말씀이 다른 이에게 생명력 있는 지혜로 전달됩니다.

유한한 인생, 무용한 재물 49:5~12
하나님 앞에서 인간은 지혜로운 자와 어리석은 자로 나뉩니다. 지혜로운 자는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경외하고, 어리석은 자는 하나님보다 자신의 능력과 지혜를 의지합니다. 시편 기자는 자신의 재물과 권력을 의지하며 폭력을 일삼고, 힘없는 자들을 짓밟은 사람들에게 위협을 느꼈습니다. 사람은 대부분 자신보다 강하고 높은 위치의 사람들을 두려워합니다. 그럴 때 기억할 것은 누구나 ‘죽음’이라는 하나님의 공평한 심판대 앞에 선다는 사실입니다. 지혜로운 자도, 어리석은 자도 모두 죽습니다. 그러나 죽은 후에 심판이 있음을 기억한다면(히 9:27 참조), 이 땅에서 재물을 의지해 부유함을 자랑하며 살아갈 수 없습니다. 인간의 유한한 생명과 소유가 영원할 것이라고 여기는 자가 가장 어리석고 패역한 사람입니다.
오늘의 기도
결코 구원을 주지 못하는 재물을 의지하며 자랑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요!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결코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임을 깨닫게 하소서. 영원한 것을 얻기 위해, 영원하지 않은 것을 미련 없이 버릴 수 있는 지혜로운 자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