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최선을 다하고 결과를 맡기는 믿음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주 안에 있는 나에게)
(1) 주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십자가 밑에 나아가 내 짐을 풀었네
후렴 : 주님을 찬송하면서 할렐루야 할렐루야 내앞길 멀고 험해도 나 주님 만 따라가리
(2) 그 두려움이 변하여 내 기도되었고 전날의 한숨 변하여 내 노래 되었네
(3) 내 주는 자비 하셔서 늘 함께 계시고 내 궁핍함을 아시고 늘 채워 주시네
(4) 내 주와맺은 언약은 영 불변하시니 그 나라 가기까지는 늘 보호 하시네


룻기 3:14 - 3:18
14 룻이 새벽까지 그의 발치에 누웠다가 사람이 서로 알아보기 어려울 때에 일어났으니 보아스가 말하기를 여인이 타작마당에 들어온 것을 사람이 알지 못하여야 할 것이라 하였음이라
15 보아스가 이르되 네 겉옷을 가져다가 그것을 펴서 잡으라 하매 그것을 펴서 잡으니 보리를 여섯 번 되어 룻에게 지워 주고 성읍으로 들어가니라
16 룻이 시어머니에게 가니 그가 이르되 내 딸아 어떻게 되었느냐 하니 룻이 그 사람이 자기에게 행한 것을 다 알리고
17 이르되 그가 내게 이 보리를 여섯 번 되어 주며 이르기를 빈손으로 네 시어머니에게 가지 말라 하더이다 하니라
18 이에 시어머니가 이르되 내 딸아 이 사건이 어떻게 될지 알기까지 앉아 있으라 그 사람이 오늘 이 일을 성취하기 전에는 쉬지 아니하리라 하니라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
룻이 새벽까지 보아스 발치에 누웠다가 그의 권고대로 사람들 모르게 돌아가려 합니다. 보아스는 룻의 겉옷에 보리를 여섯 번 되어 지워 주고 성읍으로 들어갑니다. 룻이 시어머니에게 보아스가 자기에게 행한 것을 다 알리자, 나오미는 그가 이 일을 성취하기 전에는 쉬지 않으리라 합니다.


일이 성취되기를 기다림 3:14~18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결과는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룻은 보아스의 배려로 새벽녘에 집으로 돌아옵니다. 결과를 궁금해하는 나오미에게 룻은 보아스가 한 일을 모두 말합니다. 아울러 보아스가 여섯 번이나 되어 준 많은 양의 보리를 나오미에게 내놓습니다. 보아스가 이렇게 한 것은 자신의 말이 헛된 것이 아님을 확증하고 룻을 안심시키기 위함이었습니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나오미는 보아스가 조만간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당장 답을 주지 않은 것에 대해 안달하지 않고, 오직 잠잠히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기다리고자 합니다. 보아스에게 청혼한 것까지는 인간의 영역이지만, 성사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몫임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피조물의 자리에서 창조주의 일하심을 기다리며 순종할 때 하나님의 도우심이 임합니다.
더 깊은 묵상
● 보아스가 청혼에 대한 답을 유보한 것에 대한 나오미의 반응은 무엇이었나요? 내 계획대로 일이 빨리 진행되지 않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