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그날에 주님 앞에 서서 칭찬받을 제자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신랑 되신 예수께서)
(1) 신랑 되신 예수께서 다시 오실 때 밝은 등불 들고 나갈 준비됐느냐 그날 밤 그날 밤에 주님 맞을 등불이 준비됐느냐
후렴 : 예비하고 예비하라 우리 신랑 예수 오실 때 밝은 등불 손에 들고 기쁨으로 주를 맞겠네
(2) 주를 나와 맞으라는 소리 들릴 때 기뻐하며 주를 맞이할 수 있으냐 그날 밤 그날 밤에 주님 맞을 등불이 준비됐느냐
(3) 항상 깨어 기도하며 거룩한 기름 준비하지 않고 주를 맞지 못하리 그날 밤 그날 밤에 주님 맞을 등불이 준비됐느냐
(4) 그날 밤에 영화로운 혼인 잔치에 기뻐하며 할렐루야 찬송부르리 그날 밤 그날 밤에 주님 맞을 등불이 준비됐느냐
(경배와찬양 14)
고개 들어 주를 맞이해 엎드리어 경배하며 찬양 왕의 위엄을 신령과 진정한 찬양으로 영광 돌려 만왕의 왕께


누가복음 21:29 - 21:39
29 이에 비유로 이르시되 무화과나무와 모든 나무를 보라
30 싹이 나면 너희가 보고 여름이 가까운 줄을 자연히 아나니
31 이와 같이 너희가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을 알라
3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모든 일이 다 이루어지리라
33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34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그렇지 않으면 방탕함과 술 취함과 생활의 염려로 마음이 둔하여지고 뜻밖에 그날이 덫과 같이 너희에게 임하리라
35 이날은 온 지구상에 거하는 모든 사람에게 임하리라
36 이러므로 너희는 장차 올 이 모든 일을 능히 피하고 인자 앞에 서도록 항상 기도하며 깨어 있으라 하시니라
37 예수께서 낮에는 성전에서 가르치시고 밤에는 나가 감람원이라 하는 산에서 쉬시니
38 모든 백성이 그 말씀을 들으려고 이른 아침에 성전에 나아가더라

묵상도우미
여름(30절) 히브리어로 ‘여름’(카이츠)은 ‘끝’(케츠)과 발음이 유사하다. 이스라엘은 새해가 가을에 시작해 여름에 끝난다. 그러므로 여름은 종말을 의미한다.
깨어 있으라(36절) 이에 해당하는 헬라어 ‘그레고레오’는 ‘적군을 경계하다’, ‘파수하다’라는 의미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무화과나무에 싹이 나면 여름이 가까이 온 줄 아는 것처럼, 징조가 되는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면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라 하십니다. 또 마음이 둔해지지 않도록 조심하며, 이 모든 일을 능히 피하고 인자 앞에 서도록 항상 기도하며 깨어 있으라고 가르치십니다.


말씀대로 도래할 하나님 나라 (21:29~33)
종말론적 신앙은 세상과 시대를 분별하는 영적 안목을 갖게 합니다. 팔레스타인에서 나무들의 싹은 대개 늦은 봄에 나기에 곧 여름이 가깝다는 신호가 됩니다. 자연 현상을 보고 지혜를 얻듯, 천재지변이 일어나고 예루살렘 성전이 파괴되는 것을 보면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온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 마지막 때에 있을 징조들을 자세하게 알려 주십니다.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모든 일이 이루어진다는 말씀은 일차적으로 주후 70년에 예루살렘 성전 파괴로 성취됩니다. 천지는 없어질지라도 주님의 말씀은 영원하며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성도는 종말론적 신앙을 갖고 주님의 날을 기다리는 거룩한 신부가 되어야 합니다.

인자 앞에 서기 위한 준비 (21:34~38)
종말론적 신앙은 영적으로 늘 깨어 준비하는 삶을 살게 합니다. 방탕함과 술 취함, 세상의 즐거움과 죄에 빠져 종말의 심판에 대해 무감각해지도록 하는 것은 사탄의 전략입니다. 또한 생활의 염려와 근심에 눌려 하나님을 바라보지 못하게 하는 것도 사탄의 전략입니다. 마음이 둔해져 종말에 대한 영적 감각을 상실하고, 믿음을 선택하기보다 염려에 빠져 사는 것은 주님의 제자들에게 큰 위기입니다. 주님의 재림은 생각하지 않은 때에 홀연히 임할 것입니다. 주님이 오시는 때에 깨어 있어 반갑게 맞이하는 ‘충성되고 지혜 있는 종’(마 24:45)은 복이 있습니다. 장차 있을 모든 두려운 징조를 능히 피하고 주님 앞에 올바른 모습으로 서서 칭찬받는 제자가 되는 비결은 항상 기도하며 깨어 준비하는 것입니다.
더 깊은 묵상
●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온 것을 보여 주는 징조들은 무엇인가요? 종말의 관점을 가지고 이 땅에서 살아가기 위해 내가 내려놓을 것은 무엇인가요?
● 방탕함과 술 취함과 생활의 염려에 빠져 살면 어떤 결과를 보게 될까요? 분주한 일상에서 항상 기도하며 깨어 있는 삶을 어떻게 실천할까요?
오늘의 기도
하나님. 제가 이 땅을 떠날 때 가져갈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주님 앞에 섰을 때 내놓을 수 있는 것만을 위해서 살고 싶습니다. 그때를 생각하며 방탕한 세상을 뒤로하고 기도의 자리에 나아가며, 주님께 기쁨이 될 만한 것에 집중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