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하나님이 알아주시는 겸손한 마음, 순수한 믿음 영상큐티보기

오늘의 찬양
(나 어느 곳에 있든지)
(1) 나 어느 곳에 있든지 늘 말이 편하다 주 예수 주신 평안함 늘 충만하도다
후렴 : 나의 맘속이 늘 평안해 나의 맘속이 늘 평안해 악한 죄 파도가 많으나 맘이늘 평안해
(2) 내 맘에 솟는 영생 수한 없이 흐르니 목마름 다시 없으며 늘 평안하도다
(3) 참되신 주의 사랑을 형언치 못하네 그 사랑 내맘 여시고 소망을 주셨네
(4) 주예수 온갖 고난을 왜 몸소 당했나 주 함께 고난 받으면 면류관 얻겠네
(경배와찬양 108)
들어오라 지성소로 오라 어린양의 보혈로써 찬양하며 주님 앞에 나와 보좌 앞에 경배하세 들어오라 지성소로 오라 어린양의 보혈로써 찬양하며 주님 앞에 나와 보좌 앞에 경배하세 왕의 왕 주께 거룩한 손 들고 경배해 주님께 경배해 주님께


누가복음 18:9 - 18:17
9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12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1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15 사람들이 예수께서 만져 주심을 바라고 자기 어린 아기를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보고 꾸짖거늘
16 예수께서 그 어린아이들을 불러 가까이하시고 이르시되 어린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1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아이와 같이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단코 거기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묵상도우미
토색(11절) 돈이나 물건을 억지로 빼앗는 것을 말한다.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주님은 자기가 의롭다고 기도한 바리새인과 죄인임을 고백한 세리의 비유를 드십니다. 이 중 하나님께 의롭다 함을 받은 자는 세리입니다. 또 주님은 어린아이들이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 하시며 어린아이처럼 하나님 나라를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코 그곳에 들어가지 못한다 하십니다.


바리새인과 세리의 기도 18:9~14
하나님이 의롭다고 인정하시는 사람은 겸손히 자기 죄를 회개하는 사람입니다. 바리새인은 당대 사람들에게 경건하다고 인정받던 종교인이요, 세리는 민족의 반역자로 낙인찍혔던 죄인입니다. 바리새인의 기도는 자기 의를 자랑하는 기도며, 주어는 ‘나’입니다. 세리의 기도는 스스로 가슴을 치며 자책하는 기도며, 기도의 주어는 ‘하나님’입니다. 바리새인은 자신이 다른 죄인들과 같지 않고, 특히 세리와 같지 않은 것을 강조합니다. 그러나 세리는 오직 하나님만 의식하며 그분의 긍휼을 구합니다. 두 사람에 대해 하나님은 바리새인이 아닌 세리의 기도를 ‘의롭다’고 인정해 주십니다. 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자는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며 겸손히 은혜를 구하는 사람입니다.

어린아이 같은 믿음 18:15~17
어린아이를 대하는 태도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반영합니다. 낮아진 마음이 아니고는 어린아이를 존귀하게 대할 수 없습니다. 제자들은 어린아이들을 성가시게 여겼지만, 예수님은 아이들을 존귀하게 여기시며 그들에게서 배울 것을 교훈하십니다. 어린아이와 같이 하나님 나라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결코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합니다. ‘어린아이와 같다’는 것은 의존적이고, 마음이 깨끗하다는 의미입니다. 어린아이가 생존을 위해 부모님을 전적으로 믿고 의지하듯이 우리 또한 구원을 위해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고 의지해야 함을 나타냅니다. 순전한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순종할 때, 우리는 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자가 됩니다.
더 깊은 묵상
● 바리새인과 세리가 기도하는 모습은 각각 어떻게 다른가요? 내가 평소에 기도하는 모습과 사람을 대하는 태도는 하나님 보시기에 어떠할까요?
● 하나님 나라를 어린아이와 같이 받아들인다는 것은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가요? 나는 어린아이 같은 절대적인 믿음을 얼마나 가지고 있나요?
오늘의 기도
은밀한 중에 드리는 기도를 기뻐 받으시는 주님, 제가 바리새인처럼 남을 정죄하고 스스로를 의롭다 여기며 기도하지 않는지 점검해 봅니다. 어린아이 같은 순수한 마음과 주님만 의지하는 믿음으로 주님과 교제하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