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06년 04월 17일   
두 번째 돌판은 이미테이션
  / 출애굽기 34:1 - 34:9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처음 것과 같은 돌판 두 개를 깎아라. 네가 깨뜨려 버린 처음 돌판에 썼던 것과 똑같은 글을 거기에 써 주겠다. 2 내일 아침까지 준비한 다음 아침에 시내 산으로 올라와서 산꼭대기에서 내 앞에 서라. 3 아무도 너를 따라오지 못하게 하여라. 산에 그 누구의 모습도 보이면 안 된다. 산 근처에서는 양이나 소에게도 풀을 뜯게 하지 마라. 4 모세는 처음 것과 같은 돌판 두 개를 깎았습니다. 그리고 이튿날 아침 일찍 일어나 시내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모세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대로 했습니다. 모세는 돌판 두 개를 가지고 올라갔습니다. 5 그러자 여호와께서 구름 속으로 내려오셔서 모세와 함께 서셨습니다. 그리고 여호와라는 이름을 선포하셨습니다. 6 여호와께서 모세 앞을 지나가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여호와이다. 여호와는 자비롭고 은혜로운 하나님이다. 나는 그리 쉽게 노하지 않으며 사랑과 진실이 큰 하나님이다. 7 나는 수천 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베풀며 잘못과 허물과 죄를 용서할 것이다. 하지만 죄를 그냥 보고 넘기지는 않겠다. 나는 죄를 지은 사람뿐만 아니라, 그의 삼대나 사대 자손에게까지 벌을 내릴 것이다. 8 모세는 급히 엎드려 절을 했습니다. 9 모세가 말했습니다. 주님, 제가 주님께 은혜를 입었다면 저희와 함께 가 주십시오. 비록 이 백성은 고집이 센 백성이지만 저희의 잘못과 죄를 용서해 주십시오. 저희를 주님의 백성으로 삼아 주십시오.

5 Then the LORD came down in a pillar of cloud and called out his own name, ?he LORD,?as Moses stood there in his presence. 6 He passed in front of Moses and said, ? am the LORD, I am the LORD, the merciful and gracious God. I am slow to anger and rich in unfailing love and faithfulness. 7 I show this unfailing love to many thousands by forgiving every kind of sin and rebellion. Even so I do not leave sin unpunished, but I punish the children for the sins of their parents to the third and fourth generations.?

presence 명- 면전, 바로 곁
merciful 형-자비로운
gracious 형-인자한
unfailing 형-끝없는, 변치않는
faithfulness 명-충실함, 신실함
unpunish 형-처벌받지 않은
새 돌판은 짝퉁?
하나님은 모세에게 돌판 둘을 깎아 만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깨어진 십계명 돌판을 다시 만들어주기 위해서였죠. 이에 모세는 처음 것과 같은 크기로 두 개의 돌판을 만들어 산으로 오르게 됩니다. 모세에게 돌판을 직접 준비하도록 하신 것은 언약을 새겨 둘 마음판이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새로운 언약 역시도 무의미한 것을 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이것은 죄의 결과에 대한 뼈아픈 교훈을 주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친히 만드신 첫 번째 돌판에 비해 인간의 손으로 만든 두 번째 돌판은 그 영광이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믿는 자가 죄를 범하게 되면 비록 회개를 통해서 관계는 회복할 수 있어도,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영광은 상실하게 됨을 보여줍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결한 삶을 통해서 자기에게 허락된 최선의 영광을 누리고자 하는 거룩한 욕심을 가져야 합니다.
주님, 제가 죄를 멀리함으로 두 번째 돌판이 아닌 첫 번째 돌판을 받을 수 있는 신실한 자가 되게 해주세요.

 
하나님의 성품

모세가 산에 오르자 하나님은 그분의 영광을 보여주셨습니다. 6-7절에는 모세가 보았던 하나님의 성품이 적혀져 있습니다. 하나님은 자비롭고 은혜로우시며 쉽게 화를 내지 않으시고 사랑과 진실이 많으신 분이십니다. 참으로 그분은 자기를 사랑하는 자에게 천대까지 사랑을 베푸시는 분이시며, 죄를 돌이키는 자의 허물과 죄를 용서해주시는 분이십니다. 하지만, 하나님께 사랑의 성품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분은 죄를 미워하시는 분이시기 때문에 죄에 대해선 반드시 갚아주시는 하나님이기도 합니다. 이 사실을 깨닫게 된 모세는 급히 땅에 엎드려서 백성들 가운데에 함께 해 달라고 다시 한번 간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는 이렇게 매달리고 있습니다. ꡒ그렇습니다. 백성이 너무 악해서 심판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이 백성을 주의 기업으로 삼으시려고 작정하셨다면 더욱더 주께서 동행해 주셔야만 합니다ꡓ
주님의 아름다우신 성품은 감히 상상할 수도, 측량할 수도 없음을 보게 됩니다. 더욱 더 이 주님의 성품을 알아가게 해주세요.

 
투르크메니스탄, 발루치족

발루치족은 문맹률이 매우 높아서 기독교 사역자들이 교사로서 많은 영혼을 품고 도울 수 있을 거에요. 이 일에 헌신할 수 있는 기독교 사역자들을 많이 보내주시도록 기도해 주세요.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차경민
자료제공: GTM, UPMA Tel:02-453-3818 | Email : gtmor@korea.com
(c)GT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