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미래를 여는 고백
룻기 1:15 - 1:18 / 새찬송가 장

15 나오미가 또 이르되 보라 네 동서는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로 돌아가나니 너도 너의 동서를 따라 돌아가라 하니 16 룻이 이르되 내게 어머니를 떠나며 어머니를 따르지 말고 돌아가라 강권하지 마옵소서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나도 가고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의 백성이 나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니 17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나도 죽어 거기 묻힐 것이라 만일 내가 죽는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여호와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는지라 18 나오미가 룻이 자기와 함께 가기로 굳게 결심함을 보고 그에게 말하기를 그치니라
해석도움
룻은 오직 한 가지 답을 알고 있었고, 그 답에 목숨을 걸었던 참으로 현명한 여인이었습니다. 이 결심은 룻과 나오미 뿐 아니라 유대 민족과 세계 인류에 미래를 여는 결심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룻에게 하나님이라는 ‘목숨 걸 가치가 있는 유일한 답’으로 이끌어 준 사람은 바로 시어머니인 나오미였습니다. 나오미의 어떤 고백들이 미래를 여는 원인이 되었을까요? 흉년을 피하기 위해 베들레헴을 버리고 모압으로 옮긴 나오미의 가정은 10년 만에 남편과 두 아들을 다 잃고 세 과부만 남는 재앙을 당하게 됩니다.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린 나오미는 그제라도 베들레헴으로 돌아가기로 하고, 모압에서 얻은 두 자부에게는 고향에 남으라는 권면을 합니다(룻 1:8-9). 왜냐하면, 베들레헴으로 돌아가도 먹고 살 방법이 막연할 뿐 아니라, 특별히 이방인에 대한 배척이 심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때 한 말의 내용을 보면 며느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여호와에 대한 신뢰의 마음이 가득함을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감사와 믿음의 고백이 룻에게 참된 믿음을 심어주는 첫 번째 원인이 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사실 어려움의 절정에 이르게 되면, 상대방에 대해 감사의 말보다는 탓하는 말을 하기 쉽고, 여호와에 대한 믿음보다는 불신을 드러내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나오미의 권면에 대해 두 명의 며느리는 함께 어머니를 떠나지 않겠노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나오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딸들아 그렇지 아니하니라 여호와의 손이 나를 치셨으므로 나는 너희로 말미암아 더욱 마음이 아프도다”(룻 1:13). 여기에는 자신의 잘못에 대한 회개와 여호와의 심판에 대한 인정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내가 진짜 잘못했다!”라고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로 이러한 회개와 인정의 고백이 룻에게 참된 믿음을 심어주는 두 번째 원인이 되었다고 짐작이 됩니다. 참된 믿음이란 만사가 형통하지 않더라도 언제나 감사할 수 있고, 언제나 죄를 회개할 수 있고, 언제나 하나님을 인정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흉년을 지날 때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미래를 여는 고백’을 가지는 것입니다. 아닌 말은 재갈 물려야 하고(시 39:1), 하나님을 향한 찬양은 종일 입에 가득 차야 합니다(시 71:8). 하지만 예배 없이는 원망과 인간적인 말들을 이길 수 없기에 예배에 목숨을 걸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감사의 예배가 살아있는 자의 부르짖음에 응답하셔서 당신께 영광 돌릴 기회를 반드시 주는 분이십니다(시 50:14-15).
중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