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Reflecting God¡¯s Love 하나님의 사랑을 나타내기

When Moses came down from Mount Sinai with the two tablets of the covenant law in his hands, he was not aware that his face was radiant because he had spoken with the Lord.
Exodus 34:29


I had the privilege of serving as my mom¡¯s caregiver during her treatments at a live-in cancer care center. Even on her hardest days, she read Scripture and prayed for others before getting out of bed.
She spent time with Jesus daily, expressing her faith through her dependence on God, her kind deeds, and her desire to encourage and pray for others. Never realizing how much her smiling face glowed with the Lord¡¯s loving grace, she shared God¡¯s love with the people around her until the day He called her home to heaven.
After Moses spent forty days and forty nights communing with God(Ex. 34:28), he descended Mount Sinai. He had no idea his intimate connection with the Lord actually changed his appearance(v. 29). But the Israelites could tell Moses had spoken with the Lord(vv. 30–32). He continued meeting with God and influencing the lives of those around him(vv. 33–35).
We might not be able to see how our experiences with God change us over time, and our transformation will definitely not be as physically apparent as Moses¡¯s beaming face. But as we spend time with God and surrender our lives to Him more and more each day, we can reflect His love. God can draw others closer to Him as the evidence of His presence shows in and through us. Xochitl Dixon

모세가 그 증거의 두 판을 모세의 손에 들고 시내 산에서 내려오니 그 산에서 내려올 때에 모세는 자기가 여호와와 말하였음으로 말미암아 얼굴 피부에 광채가 나나 깨닫지 못하였더라
출애굽기 34:29


어머니가 암센터에 입주해서 치료를 받으시는 동안, 나는 감사하게도 간병인으로 어머니를 돌볼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아주 고통스런 날에도, 침대에서 일어나기 전에 성경을 읽고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어머니는 온종일 예수님과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하는 믿음과, 친절한 행동, 다른 사람을 격려하고 위해서 기도해주고 싶은 마음들을 표현하셨습니다. 어머니는 자신의 미소 띤 얼굴이 얼마나 주님의 사랑의 은혜로 빛나고 있는지 전혀 깨닫지 못하면서, 주님이 천국 본향으로 부르신 그날까지 주위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셨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과 사십 일 밤낮을 대화한 후(출 34:28) 시내산을 내려왔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가 실제로 그의 용모를 변화시켰다는 것을 전혀 알지 못했지만(29절),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세가 하나님과 더불어 말씀을 나누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30-32절). 모세는 계속해서 하나님을 만났고, 그의 주위 사람들의 삶에 계속 영향을 주었습니다(33-35절).
우리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보지 못할 수도 있고, 우리의 변화도 모세의 광채 나는 얼굴과 같은 그런 외관상 뚜렷이 드러나는 변화는 분명히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과 더불어 시간을 보내고, 또 매일 조금씩 더 우리의 삶을 주님께 드릴 때, 우리는 주님의 사랑을 나타내 보여줄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신다는 증거가 우리 안에, 우리를 통해 보일 때, 하나님은 다른 사람들을 그분께로 더 가까이 이끄실 수 있습니다.

• Lord, please transform us as You draw us into Your presence daily. Let Your love and hope shine through us wherever we go, impacting the lives of those around us.

Our intimate moments spent with God can change us and direct others to His love.


29. When Moses came down from Mount Sinai with the two tablets of the Testimony in his hands, he was not aware that his face was radiant because he had spoken with the LORD.
30. When Aaron and all the Israelites saw Moses, his face was radiant, and they were afraid to come near him.
31. But Moses called to them; so Aaron and all the leaders of the community came back to him, and he spoke to them.
32. Afterward all the Israelites came near him, and he gave them all the commands the LORD had given him on Mount Sinai.
33. When Moses finished speaking to them, he put a veil over his face.
34. But whenever he entered the LORD's presence to speak with him, he removed the veil until he came out. And when he came out and told the Israelites what he had been commanded,
35. they saw that his face was radiant. Then Moses would put the veil back over his face until he went in to speak with the LORD.

(no)

하나님과 함께 친밀히 보낸 시간들은 우리를 변화시키고
다른 사람들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이끌어준다.


29. ○모세가 그 증거의 두 판을 모세의 손에 들고 시내 산에서 내려오니 그 산에서 내려올 때에 모세는 자기가 여호와와 말하였음으로 말미암아 얼굴 피부에 광채가 나나 깨닫지 못하였더라
30. 아론과 온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를 볼 때에 모세의 얼굴 피부에 광채가 남을 보고 그에게 가까이 하기를 두려워하더니
31. 모세가 그들을 부르매 아론과 회중의 모든 어른이 모세에게로 오고 모세가 그들과 말하니
32. 그 후에야 온 이스라엘 자손이 가까이 오는지라 모세가 여호와께서 시내 산에서 자기에게 이르신 말씀을 다 그들에게 명령하고
33. 모세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마치고 수건으로 자기 얼굴을 가렸더라
34. 그러나 모세가 여호와 앞에 들어가서 함께 말할 때에는 나오기까지 수건을 벗고 있다가 나와서는 그 명령하신 일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전하며
35.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얼굴의 광채를 보므로 모세가 여호와께 말하러 들어가기까지 다시 수건으로 자기 얼굴을 가렸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