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지금이 중요합니다 영상큐티보기

요약

♬ 찬양으로 마음 열기 : 다시 한 번
성경읽기

역대하 16:1 - 16:14

아람 왕 벤하닷을 의지한 아사 왕
1 아사가 다스린 지 36년째에 이스라엘 왕 바아사가 유다를 치러 올라와서 아무도 유다 왕 아사에게 오가지 못하도록 라마 성을 건축했습니다. 2 아사는 여호와의 성전과 자기 왕궁의 창고에 있던 은과 금을 가져다가 다메섹을 다스리는 아람 왕 벤하닷에게 보냈습니다. 3 아사가 말했습니다. “내 아버지와 당신의 아버지 사이에 있던 것처럼 나와 당신 사이에 조약을 맺읍시다. 내가 당신에게 은과 금을 보냅니다. 이제 이스라엘 왕 바아사와 맺은 조약을 깨십시오. 그러면 그가 내게서 물러갈 것입니다.” 4 벤하닷은 아사 왕의 말을 듣고 이스라엘 성들을 치기 위해 그의 군사령관들을 보냈습니다. 그들은 이욘, 단, 아벨마임, 납달리의 모든 창고 성들을 함락시켰습니다. 5 바아사가 이 소식을 듣고 라마를 건축하던 것을 멈췄습니다. 6 아사 왕은 모든 유다 사람들을 불렀고 그들은 바아사가 라마에서 쓰려고 하던 돌과 나무들을 가져왔습니다. 아사 왕은 그것들로 게바와 미스바를 건축했습니다.

아사 왕의 죽음
7 그때 선견자 하나니가 유다 왕 아사에게 와서 말했습니다. “왕이 왕의 하나님 여호와가 아니라 아람 왕을 의지했기 때문에 아람 왕의 군대가 왕의 손에서 벗어났습니다. 8 에티오피아와 리비아 사람들은 전차와 말의 수가 많고 강한 군대가 아니었습니까? 그럼에도 왕이 여호와를 의지했기 때문에 여호와께서 그들을 왕의 손에 넘기셨던 것입니다. 9 여호와의 눈은 세상을 두루 볼 수 있어서 그 마음이 온전히 그분께 향하는 사람들을 힘 있게 하십니다. 왕은 이번 일에서 어리석게 행했으니 이제 전쟁에 휘말릴 것입니다.” 10 아사는 이 말을 듣고 선견자에게 화를 냈습니다. 왕은 매우 화가 나서 하나니를 감옥에 가뒀습니다. 그때 아사는 백성들 몇몇을 학대하기도 했습니다. 11 아사가 한 다른 일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유다와 이스라엘 왕의 역사책에 적혀 있습니다. 12 아사가 다스린 지 39년에 그는 발에 병이 났습니다. 병이 아주 심했는데 아사 왕은 여호와를 찾지 않고 의사들만 찾았습니다. 13 그 후 아사가 다스린 지 41년에 아사는 자기 조상들과 함께 잠들었습니다. 14 백성들은 그 조상 다윗의 성에 자기를 위해 만들어 둔 무덤에 아사를 묻었습니다. 백성들은 좋은 향기가 나도록 온갖 향료로 채운 침대에 그를 뉘었고 그를 기리기 위해 크게 불을 밝혔습니다.
기도하기
주일은 친구들과 함께 QT하는 날입니다. 서로의 기도제목을 나누고 오늘 주신 말씀을 기억하며 함께 기도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