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하나님의 사람 에스더, 모르드개


욥기 37:14 - 37:24

14. 욥이여 이것을 듣고 가만히 서서 하나님의 오묘한 일을 깨달으라

15. 하나님이 이런 것들에게 명령하셔서 그 구름의 번개로 번쩍거리게 하시는 것을 그대가 아느냐

16. 그대는 겹겹이 쌓인 구름과 완전한 지식의 경이로움을 아느냐

17. 땅이 고요할 때에 남풍으로 말미암아 그대의 의복이 따뜻한 까닭을 그대가 아느냐

18. 그대는 그를 도와 구름장들을 두들겨 넓게 만들어 녹여 부어 만든 거울 같이 단단하게 할 수 있겠느냐

19. 우리가 그에게 할 말을 그대는 우리에게 가르치라 우리는 아둔하여 아뢰지 못하겠노라

20.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을 어찌 그에게 고할 수 있으랴 삼켜지기를 바랄 자가 어디 있으랴

21. 그런즉 바람이 불어 하늘이 말끔하게 되었을 때 그 밝은 빛을 아무도 볼 수 없느니라

22. 북쪽에서는 황금 같은 빛이 나오고 하나님께는 두려운 위엄이 있느니라

23. 전능자를 우리가 찾을 수 없나니 그는 권능이 지극히 크사 정의나 무한한 공의를 굽히지 아니하심이니라

24. 그러므로 사람들은 그를 경외하고 그는 스스로 지혜롭다 하는 모든 자를 무시하시느니라

1·5·3 Questions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가르치시거나 명하시나요?

오늘 본문과 함께 사무엘상 2장 2~8절 말씀을 묵상해봅시다.

우리 교회는 오늘 말씀에 어떻게 순종할 수 있을까요?

말씀 속으로

아느냐(15절, 16절, 17절): 하나님의 여러 가지 기이한 역사는 사람으로서는 이해할 수가 없다. 이를 “아느냐”라는 표현으로 세 번 질문하며, 강조하고 있다.
삼켜지기를(21절): 하나님께 대항하는 자는 소멸 될 수밖에 없다.
북쪽에서는 황금 같은 빛이 나오고(22절): 북풍이 불 때에 하늘이 개이며 나타나는 햇빛이 금빛 같다는 뜻이다. 여기서 금빛은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한다. 즉 흐렸던 하늘이 북풍이 불어 맑게 개일 때, 구름 사이로 햇빛이 비치는 것을, 하나님의 위엄으로 표현한 것이다.
무시하시느니라(24절): 사람들 중에 가장 지혜로운 자도 하나님 앞에서는 전혀 지혜 없는 자와 같다.


삶으로

엘리후는 창조주 하나님의 온 우주적인 신비로움과 경이로움의 원리를 욥이 아는지 묻습니다. 자연만물에 행하시는 모든 일들에 대한 이해와 설명이 가능한지 질문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 대답할 수 없는 욥을 향해, 그가 창조주 앞에서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자이며, 유한한 지혜자임을 강조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무한하신 공의와 지혜 앞에서, 어떤 인간도 그 심판을 피할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만은 우리의 피난처이십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에게는 정죄함이 없기 때문입니다(롬 8장 1절). 이는 오늘 하루도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삶을 기대하고 꿈꿔야 하는 이유입니다.
기도해요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