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하나님의 사람 에스더, 모르드개


사사기 8:29 - 8:35

29. 요아스의 아들 여룹바알이 돌아가서 자기 집에 거주하였는데

30. 기드온이 아내가 많으므로 그의 몸에서 낳은 아들이 칠십 명이었고

31. 세겜에 있는 그의 첩도 아들을 낳았으므로 그 이름을 아비멜렉이라 하였더라

32.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나이가 많아 죽으매 아비에셀 사람의 오브라에 있는 그의 아버지 요아스의 묘실에 장사되었더라

33. 기드온이 이미 죽으매 이스라엘 자손이 돌아서서 바알들을 따라가 음행하였으며 또 바알브릿을 자기들의 신으로 삼고

34. 이스라엘 자손이 주위의 모든 원수들의 손에서 자기들을 건져내신 여호와 자기들의 하나님을 기억하지 아니하며

35. 또 여룹바알이라 하는 기드온이 이스라엘에 베푼 모든 은혜를 따라 그의 집을 후대하지도 아니하였더라

1·5·3 Questions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가르치시거나 명하시나요?

오늘 본문과 함께 사도행전 14장 11~15절 말씀을 묵상해봅시다.

우리 교회는 오늘 말씀에 어떻게 순종할 수 있을까요?

말씀 속으로

돌아가서 자기 집에 거주하였는데(29절):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다스리셔야 한다는 자신의 말대로 평범한 개인으로 고향에서 삶을 살았다.
아들이 칠십 명이었고 …… 아비멜렉이라(30~31절): 비록 평범한 개인의 삶을 살았다고는 하나 기드온의 삶의 방식은 왕과 비슷한 삶을 살았다. 통치자와 같이 많은 아들을 두었고, 세겜의 첩에게 낳은 아들에게는 아비멜렉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아비멜렉은 ‘나의 아버지는 왕이다’라는 뜻을 가졌다.
바알브릿(33절): ‘언약의 주’라는 의미로 아비멜렉의 고향 세겜에서 섬기던 신의 이름이다.
그의 집을 후대하지도 아니하였더라(35절): 기드온은 이스라엘에 선을 베풀었지만, 아무도 그 가족에게 은혜를 갚지 않았다.


삶으로

사십 년 동안의 평화 이후에 다시 배교의 그림자가 드리웁니다. 기드온은 자신의 말대로 이스라엘을 다스리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라고 하여 통치자로 살지 않고 평범한 개인으로 삽니다. 그러나 많은 아내를 두고 아들도 칠십 명이나 두고, ‘나의 아버지는 왕이다’라는 뜻인 아비멜렉이라는 이름을 아들에게 이름 지어 줍니다. 이러한 모습에서 기드온의 삶의 방식은 평범한 개인이 아니라 통치자의 모습으로 살았던 것 같습니다. 고백과 삶이 다른 모순적인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결국 기드온의 죽음 이후에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급속도로 우상숭배에 빠져듭니다. 그리고 기드온도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집니다.
기도해요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