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board | Subscription |

Summing up


[ Luke 5:1 - 5:11 ]

1On one occasion, while the crowd was pressing in on him to hear the word of God, he was standing by the lake of Gennesaret,
2 and he saw two boats by the lake, but the fishermen had gone out of them and were washing their nets.
3 Getting into one of the boats, which was Simon’s, he asked him to put out a little from the land. And he sat down and taught the people from the boat.
4 And when he had finished speaking, he said to Simon, “Put out into the deep and let down your nets for a catch.”
5 And Simon answered, “Master, we toiled all night and took nothing! But at your word I will let down the nets.”
6 And when they had done this, they enclosed a large number of fish, and their nets were breaking.
7 They signaled to their partners in the other boat to come and help them. And they came and filled both the boats, so that they began to sink.
8 But when Simon Peter saw it, he fell down at Jesus’ knees, saying, “Depart from me, for I am a sinful man, O Lord.”
9 For he and all who were with him were astonished at the catch of fish that they had taken,
10 and so also were James and John, sons of Zebedee, who were partners with Simon. And Jesus said to Simon, “Do not be afraid; from now on you will be catching men.”
11 And when they had brought their boats to land, they left everything and followed him.

1예수께서 게네사렛 호숫가에 서 계셨다. 그 때에 무리가 예수께 밀려와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다.
2 예수께서 보시니, 배 두 척이 호숫가에 대어 있고, 어부들은 배에서 내려서, 그물을 씻고 있었다.
3 예수께서 그 배 가운데 하나인 시몬의 배에 올라서, 그에게 배를 뭍에서 조금 떼어 놓으라고 하신 다음에, 배에 앉으시어 무리를 가르치셨다.
4 예수께서 말씀을 그치시고, 시몬에게 말씀하셨다. “깊은 데로 나가, 그물을 내려서, 고기를 잡아라.”
5 시몬이 대답하였다. “선생님, 우리가 밤새도록 애를 썼으나, 아무것도 잡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선생님의 말씀을 따라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6 그런 다음에, 그대로 하니, 많은 고기 떼가 걸려들어서, 그물이 찢어질 지경이었다.
7 그래서 그들은 다른 배에 있는 동료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자기들을 도와달라고 하였다. 그들이 와서, 고기를 두 배에 가득히 채우니, 배가 가라앉을 지경이 되었다.
8 시몬 베드로가 이것을 보고, 예수의 무릎 앞에 엎드려서 말하였다. “주님, 나에게서 떠나 주십시오. 나는 죄인입니다.”
9 베드로 및 그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은, 그들이 잡은 고기가 엄청나게 많은 것에 놀랐던 것이다.
10 또한 세베대의 아들들로서 시몬의 동료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다. 예수께서 시몬에게 말씀하셨다. “두려워하지 말아라.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다.”
11 그들은 배를 뭍에 댄 뒤에,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를 따라갔다.

Who is God like?

Thinking & Understanding
Simon the fisherman, who had not caught a single fish all night, obeyed Jesus’ command to let down his nets for a catch (vv. 4-5). As a result, Simon and his partners caught enough fish to break their nets (vv. 6-7). Through this incident, Simon Peter realised that Jesus was the Messiah and bowed before him and confessed that he was a sinner. Peter’s revelation of being a ‘sinner’ meant that he needed the salvation of God which would be fulfilled through Jesus. Jesus called Simon and his fellow fishermen to be fishers of men, and they abandoned everything and followed him (vv. 8-11).
밤새도록 고기를 잡을 수 없었던 어부 시몬은 깊은 데로 나가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는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합니다(4-5절). 그 결과 시몬과 그의 동료들은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많은 고기를 잡았습니다(6-7절). 베드로는 이 일을 통해 예수님이 메시아라는 사실을 깨닫고, 그분 앞에 엎드리고 자신이 죄인이라고 고백합니다. 그가 발견한 ‘죄인’이라는 정체성은 예수님을 통해 이루어지는 하나님의 구원이 필요함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은 물고기를 잡던 시몬과 동료들을 사람 낚는 어부로 부르셨고, 그들은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습니다(8-11절).

Who is Jesus?
Vv. 8, 10 Jesus bestowed the holy calling of ‘fisher of men’ on Peter, who entrusted his entire life to Jesus. Have the purpose and ownership of our lives changed since meeting the Lord? Are we living faithful to our calling and holiness rather than seeking power and success?
인생 전체를 의탁한 베드로에게 ‘사람 낚는 어부’라는 거룩한 소명을 주십니다. 주님을 만남으로 인생의 주인과 삶의 목적이 바뀌었습니까? 힘과 성공을 추구하는 인생이 아니라 거룩과 소명에 충실한 인생으로 살아가고 있습니까?

What lesson is God teaching me?
Vv. 1-5 Until we meet the Lord, who is our creator and saviour, there is nothing in this world that can fill our empty hearts. Are you not living an ‘empty’ life with an ‘empty’ heart, despite toiling all night, rather than possessing a ‘full net’ by following Jesus’ command to follow him?
나를 지으시고 구원하신 주님을 만날 때까지 나의 빈 마음을 채울 수 있는 것은 세상에 없습니다. 수고의 밤을 보내지만 여전히 ‘만선’이 아닌 ‘텅 빈’ 마음, ‘텅 빈’ 인생으로 살고 있진 않습니까?


Prayer
Lord, thank you for the blessing of calling me as your disciples Help me to live in a befitting manner.
Tip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