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board | Subscription |

Summing up


[ Luke 6:12 - 6:26 ] (Hymm)

12In these days he went out to the mountain to pray, and all night he continued in prayer to God. 13And when day came, he called his disciples and chose from them twelve, whom he named apostles: 14Simon, whom he named Peter, and Andrew his brother, and James and John, and Philip, and Bartholomew, 15and Matthew, and Thomas, and James the son of Alphaeus, and Simon who was called the Zealot, 16and Judas the son of James, and Judas Iscariot, who became a traitor. 17And he came down with them and stood on a level place, with a great crowd of his disciples and a great multitude of people from all Judea and Jerusalem and the seacoast of Tyre and Sidon, 18who came to hear him and to be healed of their diseases. And those who were troubled with unclean spirits were cured. 19And all the crowd sought to touch him, for power came out from him and healed them all. 20And he lifted up his eyes on his disciples, and said: “Blessed are you who are poor, for yours is the kingdom of God. 21“Blessed are you who are hungry now, for you shall be satisfied. “Blessed are you who weep now, for you shall laugh. 22“Blessed are you when people hate you and when they exclude you and revile you and spurn your name as evil, on account of the Son of Man! 23Rejoice in that day, and leap for joy, for behold, your reward is great in heaven; for so their fathers did to the prophets. 24“But woe to you who are rich, for you have received your consolation. 25“Woe to you who are full now, for you shall be hungry. “Woe to you who laugh now, for you shall mourn and weep. 26“Woe to you, when all people speak well of you, for so their fathers did to the false prophets.

12그 무렵에 예수께서 기도하려고 산으로 떠나가서, 밤을 새우면서 하나님께 기도하셨다. 13날이 밝을 때에, 예수께서 자기의 제자들을 부르시고, 그 가운데서 열둘을 뽑으셨다. 그는 그들을 사도라고도 부르셨는데, 14열둘은 베드로라고도 이름을 주신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 그리고 야고보와 요한과 빌립과 바돌로매와 15마태와 도마와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열심당원이라고도 하는 시몬과 16야고보의 아들 유다와 배반자가 된 가룟 유다이다. 17예수께서 그들과 함께 산에서 내려오셔서, 평지에 서셨다. 거기에 그의 제자들이 큰 무리를 이루고, 또 온 유대와 예루살렘과 두로 및 시돈 해안 지방에서 모여든 많은 백성이 큰 무리를 이루었다. 18그들은 예수의 말씀도 듣고, 또 자기들의 병도 고치고자 하여 몰려온 사람들이다. 악한 귀신에게 고통을 당하던 사람들은 고침을 받았다. 19온 무리가 예수에게 손이라도 대보려고 애를 썼다. 예수에게서 능력이 나와서 그들을 모두 낫게 하였기 때문이다. 20예수께서 눈을 들어 제자들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너희 가난한 사람들은 복이 있다. 하나님의 나라가 너희의 것이다. 21너희 지금 굶주리는 사람들은 복이 있다. 너희가 배부르게 될 것이다. 너희 지금 슬피 우는 사람들은 복이 있다. 너희가 웃게 될 것이다. 22사람들이 너희를 미워하고, 인자 때문에 너희를 배척하고, 욕하고, 너희의 이름을 악하다고 내칠 때에는, 너희는 복이 있다. 23그 날에 기뻐하고 뛰놀아라. 보아라, 하늘에서 받을 너희의 상이 크다. 그들의 조상들이 예언자들에게 이와 같이 행하였다. 24그러나 너희, 부요한 사람들은 화가 있다. 너희가 너희의 위안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25너희, 지금 배부른 사람들은 화가 있다. 너희가 굶주리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너희, 지금 웃는 사람들은 화가 있다. 너희가 슬퍼하며 울 것이기 때문이다. 26모든 사람이 너희를 좋게 말할 때에, 너희는 화가 있다. 그들의 조상들이 거짓 예언자들에게 이와 같이 행하였다.

Who is God like?

Thinking & Understanding
Jesus went up a mountain and prayed all through the night before selecting twelve disciples (vv. 12-16). After he descended from the mountain, Jesus healed the crowd of afflicted people who had come to receive his healing (vv. 17-19). Then Jesus taught about true blessing (vv. 20-21). True blessing is not gained by a life that perfectly meets one’s desires. This is because the more we prosper, the less we need God (vv. 24-26). True blessing is not being able to endure lack and suffering without seeking God (vv. 22-23).
예수님은 산에 올라가서 밤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신 후에 열두 제자(사도)를 뽑으셨습니다(12-16절). 산에서 내려오신 예수님은 자신에게로 모여든 많은 병자들을 고쳐주셨습니다(17-19절). 이제 예수님은 참 행복에 대해 가르치십니다(20-21절). 행복은 현세에서 모든 것을 완벽하게 구비한다고 주어지는 게 아닙니다. 풍족할수록 하나님은 필요 없어지기 때문입니다(24-26절). 결핍과 아픔으로 인해 하나님을 찾지 않고는 못 배기는 상황에 몰리는 것이 진짜 행복입니다(22-23절).

Who is Jesus?
V. 12 Before calling the twelve disciples, Jesus prayed through the night. This was so that he could fully obey God’s will in making that important decision. If we wish for our plans to fall under God’s will, let’s swiftly kneel in prayer.
제자들을 부르기 전에 밤새워 기도하셨습니다.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받들기 위해서입니다. 내 계획이 하나님 뜻에 속하기 원한다면 신속히 기도의 무릎을 꿇으십시오.

What lesson is God teaching me?
Vv. 20-26 We must live boldly as people of God’s Kingdom who do not bow before the forces of power, fame or money, but before God in need and humility. Do I have faith that properly discerns between ‘blessing’ and ‘woe’? Has my faith not adapted to the irrational reality of today which regards wealth as blessing and strength as righteousness?
권력과 명성과 돈의 위력 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당당하게 살아가야합니다. 무엇이 ‘복’인지 무엇이 ‘화’인지 제대로 분별하는 신앙입니까? 부를 복으로, 힘을 의로 여기는 부조리한 현실에 순응하는 신앙은 아닙니까?


Prayer
Lord, let your teachings, which overturn the values of this world, become accepted as the truth rather than a contradiction.
Tip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
"매일성경 해설의 저작권은 성서유니온에 있습니다. 출처를 밝히지 않은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며,
출처를 밝히더라도 전재는 일부 내용(25%내)에 한하며, 단체 배포는 불가합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