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board | Subscription | Print |

Summing up

It Is Done
다 이루었다


[ Matthew 27:45 - 27:56 ] (Hymm149)

45Now from the sixth hour there was darkness over all the land until the ninth hour. 46And about the ninth hour Jesus cried out with a loud voice, saying, “Eli, Eli, lema sabachthani?” that is, “My God, my God, why have you forsaken me?” 47And some of the bystanders, hearing it, said, “This man is calling Elijah.” 48And one of them at once ran and took a sponge, filled it with sour wine, and put it on a reed and gave it to him to drink. 49But the others said, “Wait, let us see whether Elijah will come to save him.” 50And Jesus cried out again with a loud voice and yielded up his spirit. 51And behold, the curtain of the temple was torn in two, from top to bottom. And the earth shook, and the rocks were split. 52The tombs also were opened. And many bodies of the saints who had fallen asleep were raised, 53and coming out of the tombs after his resurrection they went into the holy city and appeared to many. 54When the centurion and those who were with him, keeping watch over Jesus, saw the earthquake and what took place, they were filled with awe and said, “Truly this was the Son of God!” 55There were also many women there, looking on from a distance, who had followed Jesus from Galilee, ministering to him, 56among whom were Mary Magdalene and Mary the mother of James and Joseph and the mother of the sons of Zebedee.

45낮 열두 시부터 어둠이 온 땅을 덮어서, 오후 세 시까지 계속되었다. 46세 시쯤에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부르짖어 말씀하셨다.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그것은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라는 뜻이다. 47거기에 서 있는 사람들 가운데 몇이 이 말을 듣고서 말하였다.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르고 있다.” 48그러자 그들 가운데서 한 사람이 곧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신 포도주에 적셔서, 갈대에 꿰어, 그에게 마시게 하였다. 49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어디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하여 주나 두고 보자” 하고 말하였다. 50예수께서 다시 큰 소리로 외치시고, 숨을 거두셨다. 51그런데 보아라,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두 폭으로 찢어졌다. 그리고 땅이 흔들리고, 바위가 갈라지고, 52무덤이 열리고, 잠자던 많은 성도의 몸이 살아났다. 53그리고 그들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뒤에, 무덤에서 나와, 거룩한 도성에 들어가서, 많은 사람에게 나타났다. 54백부장과 그와 함께 예수를 지키는 사람들이, 지진과 여러 가지 일어난 일들을 보고, 몹시 두려워하여 말하기를 “참으로, 이분은 하나님의 아들이셨다” 하였다. 55거기에는 많은 여자들이 멀찍이 지켜보고 있었는데, 그들은 예수께 시중을 들면서 갈릴리에서 따라온 사람이었다. 56그들 가운데는 막달라 출신 마리아와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리아와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가 있었다.

Who is God like?

Thinking & Understanding
Jesus experienced extreme physical suffering on the cross and endured the slander and mockery of the crowds until the very end (vv. 45-49). At around 3 o’clock in the afternoon, when darkness was still over the land, Jesus cried out, ‘It is done’ (John 19:30), and then drew his final breath (v. 50). In that moment, the curtain of the temple was torn from top to bottom, the earth shook, the tombs were opened, and the bodies of the dead saints were raised (vv. 51-53). The centurion and soldiers witnessing this remarkable sight confessed that Jesus is truly the Son of God (v. 54).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육체적으로 극심한 고통을 느끼시며, 마지막까지 무리의 비방과 조롱을 받으셨습니다(45-49절). 오후 3시쯤 하늘이 그 빛을 잃은 가운데 예수님은 “다 이루었다”(요 19:30)는 외침과 함께 죽으셨습니다(50절). 그때 성전 휘장이 위에서부터 아래로 찢어지고, 지진이 일어나 무덤이 열리며, 죽었던 성도들이 소생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51-53절). 이와 같은 놀라운 현상을 목격한 백부장과 군사들은 예수님이 참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고백합니다(54절).

Who is Jesus?
Vv. 45-50 Jesus lived his whole life for the glory of God’s Kingdom and completed God’s plan to save humankind by dying on the cross. As the Lord paid for each of us with the blood of Jesus, we now belong to him (Gal. 2:20). Let’s thank and praise God for his great love and the sacrifice he made for us.
전 생애 동안 하나님의 나라와 영광을 위해 사시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인간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을 완수하십니다. 예수님의 피 값으로 나를 사셨으니 이제 나는 주님의 것입니다(갈 2:20). 나를 향한, 나를 위한 그 크신 사랑과 희생에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립시다.

What lesson is God teaching me?
V. 54 A centurion, who had persecuted and mocked Jesus, was greatly changed after seeing the events that followed Jesus’ death, and confessed that Jesus is the Son of God. How have we, who have gained new life through the cross of Jesus, changed?
예수님을 핍박하고 조롱했던 백부장은 예수님의 죽음으로 이루어진 일들을 보고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고백하는 큰 변화를 경험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 새 생명을 얻은 우리에게는 어떤 변화가 있습니까?
Prayer
Jesus, thank you for your love and grace, by which you have given us new life.
Tip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