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board | Subscription |

Summing up


[ Judges 18:1 - 18:20 ] (Hymn463)

1In those days there was no king in Israel. And in those days the tribe of the people of Dan was seeking for itself an inheritance to dwell in, for until then no inheritance among the tribes of Israel had fallen to them.
2 So the people of Dan sent five able men from the whole number of their tribe, from Zorah and from Eshtaol, to spy out the land and to explore it. And they said to them, “Go and explore the land.” And they came to the hill country of Ephraim, to the house of Micah, and lodged there.
3 When they were by the house of Micah, they recognized the voice of the young Levite. And they turned aside and said to him, “Who brought you here? What are you doing in this place? What is your business here?”
4 And he said to them, “This is how Micah dealt with me: he has hired me, and I have become his priest.”
5 And they said to him, “Inquire of God, please, that we may know whether the journey on which we are setting out will succeed.”
6 And the priest said to them, “Go in peace. The journey on which you go is under the eye of the LORD.”
7 Then the five men departed and came to Laish and saw the people who were there, how they lived in security, after the manner of the Sidonians, quiet and unsuspecting, lacking nothing that is in the earth and possessing wealth, and how they were far from the Sidonians and had no dealings with anyone.
8 And when they came to their brothers at Zorah and Eshtaol, their brothers said to them, “What do you report?”
9 They said, “Arise, and let us go up against them, for we have seen the land, and behold, it is very good. And will you do nothing? Do not be slow to go, to enter in and possess the land.
10 As soon as you go, you will come to an unsuspecting people. The land is spacious, for God has given it into your hands, a place where there is no lack of anything that is in the earth.”
11 So600 men of the tribe of Dan, armed with weapons of war, set out from Zorah and Eshtaol,
12 and went up and encamped at Kiriath-jearim in Judah. On this account that place is called Mahaneh-dan to this day; behold, it is west of Kiriath-jearim.
13 And they passed on from there to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came to the house of Micah.
14 Then the five men who had gone to scout out the country of Laish said to their brothers, “Do you know that in these houses there are an ephod, household gods, a carved image, and a metal image? Now therefore consider what you will do.”
15 And they turned aside there and came to the house of the young Levite, at the home of Micah, and asked him about his welfare.
16 Now the600 men of the Danites, armed with their weapons of war, stood by the entrance of the gate.
17 And the five men who had gone to scout out the land went up and entered and took the carved image, the ephod, the household gods, and the metal image, while the priest stood by the entrance of the gate with the600 men armed with weapons of war.
18 And when these went into Micah’s house and took the carved image, the ephod, the household gods, and the metal image, the priest said to them, “What are you doing?”
19 And they said to him, “Keep quiet; put your hand on your mouth and come with us and be to us a father and a priest. Is it better for you to be priest to the house of one man, or to be priest to a tribe and clan in Israel?”
20 And the priest’s heart was glad. He took the ephod and the household gods and the carved image and went along with the people.

1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고, 단 지파는 이스라엘의 지파들 가운데서 아직 그들이 유산으로 받을 땅을 얻지 못하였으므로, 그들이 자리잡고 살 땅을 찾고 있었다.
2 그래서 단 지파 자손은 소라와 에스다올에 살고 있는 지파의 온 가문에서 용감한 사람 다섯 명을 뽑아서 땅 정찰 임무를 맡기고, 땅을 탐지하고 살피도록 보냈다. 그들은 에브라임 산간지방으로 들어섰다가, 미가의 집에 이르러 거기서 하룻밤을 묵었다.
3 미가의 집에 머무는 동안 그들은 그 젊은 레위 사람의 억양과 말씨를 알아 듣고, 그에게 다가가서 물었다. “누가 당신을 이리로 데려왔습니까? 당신은 여기에서 무슨 일을 하십니까? 무엇 때문에 여기에 있습니까?”
4 그러자 그는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미가가 나에게 조건을 제시하고 나를 고용하여 자기의 제사장으로 삼았습니다.”
5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하나님께 물어 보아서, 우리가 가고 있는 이 길이 성공할 것인지, 우리에게 알려 주십시오.”
6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평안히 가십시오. 주님께서 여러분이 가는 그 길을 인도하실 것입니다” 하고 일러주었다.
7 그래서 그 다섯 사람은 길을 떠나 라이스로 갔다. 그들은 그 곳 사람들이, 한가하고 평화롭게 사는 시돈 사람들처럼, 안전하게 살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그 땅에는 어느 누구도 권력을 쥐고 그들을 해치는 자가 없었다. 그들은 시돈 사람들과도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어느 누구와도 접촉이 없었다.
8 다섯 사람이 소라와 에스다올로 돌아와 그들의 백성에게 이르렀다. 그들이 그 다섯 사람에게 정찰한 내용을 물으니,
9 그들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어서 가서, 그들을 치도록 합시다. 우리가 본 그 땅은 정말 좋은 땅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가만히 있을 때가 아닙니다. 망설이지 말고 빨리 쳐들어가서, 그 땅을 차지합시다.
10 우리가 거기에 가기만 하면, 넓은 땅에서 평안하게 살고 있는 백성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이 그 땅을 우리의 손에 넘겨 주셨습니다. 무엇 하나 부러울 것이 없고, 부족한 것이 없는 곳입니다.”
11 단 지파 가족들 가운데서, 육백 명이 무기를 들고,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길을 떠났다.
12 그들은 유다 땅에 있는 기럇여아림에까지 가서 진을 쳤다. 그래서 그 곳 이름이 오늘날까지도 마하네단이라 불리고 있는데, 그 곳은 바로 기럇여아림 서쪽에 있다.
13 그들은 그 곳에서 에브라임 산간지방으로 올라가서 미가의 집에 이르렀다.
14 전에 라이스 땅을 탐지하러 갔던 그 다섯 사람이 같이 간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여기 여러 채의 집이 있는데, 이 가운데 어느 한 집에 은을 입힌 목상이 보관되어 있다는 것을, 당신들은 알고 있을 것이오. 목상뿐만 아니라 드라빔과 에봇도 있소.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겠소?”
15 그런 다음에 그 다섯 사람은 젊은 레위 사람이 사는 집 곧 미가의 집으로 들어가서, 그에게 안부를 물었다.
16 단 자손 육백 명이 무기를 들고 문 어귀를 지키고 있었다.
17 그 땅을 탐지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그리로 들어가서 은을 입힌 목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우상을 챙기는 동안, 제사장은 무기를 지닌 육백 명과 함께 문 어귀에 서 있었다.
18 미가의 집에 들어간 다섯 사람이 은을 입힌 목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신상을 가지고 나올 때에, 제사장이 그들에게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었다.
19 그들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조용히 하십시오. 아무 말 말고 우리를 따라 나서십시오. 우리의 어른과 제사장이 되어 주십시오. 이 집에서 한 가정의 제사장이 되는 것보다야 이스라엘의 한 지파와 한 가문의 제사장이 되는 것이 더 낫지 않겠습니까?”
20 제사장은 그 제안이 마음에 들어, 에봇과 드라빔과 은을 입힌 목상을 받아들고, 그 무리들 가운데로 들어갔다.

Who is God like?

Thinking & Understanding
The tribe of Dan failed to conquer the inheritance that had been given to them by God and wandered around in search of a place they could capture easily. They discovered Laish and set off to invade it. On their way, they came to the house of Micah and stole by force the carved images, ephod and household gods in his house. They also offered the Levite, who had acted as a priest for Micah, the position of priest for the tribe of Dan, and the Levite willingly accepted (vv. 1-20).
단 지파는 하나님이 자신들에게 주신 기업을 정복하지 못하고 손쉽게 얻을 수 있는 곳을 정탐하러 다니다 라이스를 발견하고 이곳을 정복하려고 출발합니다. 가는 도중에 미가의 집에 들러 미가 집에 있는 신상들과 에봇과 드라빔을 무력으로 빼앗습니다. 또한 제사장 역할을 하던 레위인에게 단 지파의 제사장 자리를 제안하는데 레위인은 기쁘게 이 제안을 수락합니다(1-20절).

What lesson is God teaching me?
Vv. 5-6 The spies of the tribe of Dan decided to depart from the inheritance they had received from the Lord and, on their way, asked the Levite to inquire of the Lord regarding the likelihood of them gaining victory. The Levite encouraged them with the message of shalom they desired. No one can ever be free from temptations like this without relying on the power of the self-denying cross.
단 지파의 정탐꾼들은 하나님이 주신 기업을 떠나기로 결정했으면서도, 레위인에게 그 길의 성공 여부에 대해 하나님의 뜻을 물어달라고 합니다. 또 레위인은 그들이 듣고 싶어 하는 샬롬의 메시지로 그들을 격려합니다. 자기를 부인하는 십자가의 능력을 의지하지 않으면 누구든 어디서든 이런 유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Vv. 7-10 The tribe of Dan giving up on the land they had received from God and travelling to another land is an example of their faithlessness and lack of devotion. Are you more interested in things other than handling well the duties that God has given you? Let’s remember that God called us not so that we could satisfy our greed but so that we could accomplish his will and faithfully handle our responsibilities.
하나님이 분배해주신 땅을 포기하고 다른 땅을 향해 가는 모습은 단 지파의 불성실과 불신앙을 보여줍니다. 하나님이 내게 주신 임무를 잘 감당하기보다는 다른 것에 관심이 있나요? 하나님이 우리를 부르신 이유는 우리의 욕심을 채워주시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이루시기 위함임을 기억하고 맡은 일에 성실하게 임하십시오.

Prayer
Lord, help me to seek your will and joyfully obey it rather than pursuing my greed.
Tip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