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board | Subscription |

Summing up


[ Proverbs 8:22 - 8:36 ] (Hymn9)

22“The LORD possessed me at the beginning of his work, the first of his acts of old.
23 Ages ago I was set up, at the first, before the beginning of the earth.
24 When there were no depths I was brought forth, when there were no springs abounding with water.
25 Before the mountains had been shaped, before the hills, I was brought forth,
26 before he had made the earth with its fields, or the first of the dust of the world.
27 When he established the heavens, I was there; when he drew a circle on the face of the deep,
28 when he made firm the skies above, when he established the fountains of the deep,
29 when he assigned to the sea its limit, so that the waters might not transgress his command, when he marked out the foundations of the earth,
30 then I was beside him, like a master workman, and I was daily his delight, rejoicing before him always,
31 rejoicing in his inhabited world and delighting in the children of man.
32 “And now, O sons, listen to me: blessed are those who keep my ways.
33 Hear instruction and be wise, and do not neglect it.
34 Blessed is the one who listens to me, watching daily at my gates, waiting beside my doors.
35 For whoever finds me finds life and obtains favor from the LORD,
36 but he who fails to find me injures himself; all who hate me love death.”

22주님께서 일을 시작하시던 그 태초에, 주님께서 모든 것을 지으시기 전에, 이미 주님께서는 나를 데리고 계셨다.
23 영원 전, 아득한 그 옛날, 땅도 생기기 전에, 나는 이미 세움을 받았다.
24 아직 깊은 바다가 생기기도 전에, 물이 가득한 샘이 생기기도 전에, 나는 이미 태어났다.
25 아직 산의 기초가 생기기 전에, 언덕이 생기기 전에, 나는 이미 태어났다.
26 주님께서 아직 땅도 들도 만들지 않으시고, 세상의 첫 흙덩이도 만들지 않으신 때이다.
27 주님께서 하늘을 제자리에 두시며, 깊은 바다 둘레에 경계선을 그으실 때에도, 내가 거기에 있었다.
28 주님께서 구름 떠도는 창공을 저 위 높이 달아매시고, 깊은 샘물을 솟구치게 하셨을 때에,
29 바다의 경계를 정하시고, 물이 그분의 명을 거스르지 못하게 하시고, 땅의 기초를 세우셨을 때에,
30 나는 그분 곁에서 창조의 명공이 되어, 날마다 그분을 즐겁게 하여 드리고, 나 또한 그분 앞에서 늘 기뻐하였다.
31 그분이 지으신 땅을 즐거워하며, 그분이 지으신 사람들을 내 기쁨으로 삼았다.
32 그러므로 아이들아, 이제 내 말을 들어라. 내 길을 따르는 사람이 복이 있다.
33 내 훈계를 들어서 지혜를 얻고, 그것을 무시하지 말아라.
34 날마다 나의 문을 지켜 보며, 내 문설주 곁에 지키고 서서, 내 말을 듣는 사람은 복이 있다.
35 나를 얻는 사람은 생명을 얻고, 주님께로부터 은총을 받을 것이다.
36 그러나 나를 놓치는 사람은 자기 생명을 해치는 사람이며, 나를 미워하는 사람은 죽음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Who is God like?

Thinking & Understanding
Wisdom has existed since before the creation of the world, and God created the world with this wisdom. God’s wisdom is contained in all things in heaven and earth, so we can discover God’s wisdom in all creation (vv. 22-31). God’s word is the word of wisdom. Therefore, those who love and seek God’s word are wise. Those who obey God’s word are joyful. Those who hate God and do not seek his word will face the threat of death (vv. 32-36).
지혜는 세상이 창조되기 전부터 존재했고, 하나님은 이 지혜로 세상을 창조하셨습니다. 천지만물 안에는 하나님의 지혜가 담겨 있으므로, 우리는 창조물 안에서 하나님의 지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22-31절). 하나님의 말씀은 곧 지혜의 말씀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찾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을 미워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찾지 않는 사람은 죽음의 위협을 받을 것입니다(32-36절).

Who is God?
Vv. 22-31 God created the world with wisdom. Wisdom refers to itself as ‘creator’. John testified that this wisdom (the word) which was with God at the time of creation was Jesus (John 1:1-4). Do I believe in Jesus not just as my saviour but also as the creator Lord who has existed since before creation? Am I living in accordance with God’s order of creation as a new creation who has been united with Christ through faith?
지혜로 세상을 창조하셨습니다. 지혜는 자신을 창조자로 부르는데, 요한은 창조 때 하나님과 함께 계신 이 지혜(말씀)가 바로 예수님이라고 증언합니다(요 1:1-4). 나는 예수님을 구원자로뿐 아니라, 창조 전부터 계신 창조주로 믿습니까? 또한 믿음으로 그리스도와 연합한 새로운 피조물로서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따라 살고 있습니까?

What lesson is God teaching me?
Vv. 32-36 Those who gain wisdom by actively seeking it are blessed. Jesus said that he came so that people could gain life and have it abundantly (John 10:10). Therefore, rejecting the invitation of Jesus, who is the wisdom of God, is equal to driving oneself towards death. Am I keeping the Lord’s ways in addition to accepting the Lord’s invitation and sharing daily fellowship with him?
적극적으로 지혜를 얻는 자가 복이 있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오신 이유가 사람들로 하여금 생명을 얻고 더 풍성히 얻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요 10:10). 따라서 하나님의 지혜이신 예수님의 초대를 거부하는 것은 자신을 죽음에 몰아넣는 것과 같습니다. 주님의 초대를 받아들인 것에 그치지 않고 날마다 주님과 교제하며, 주님의 도를 지키고 있습니까?


Prayer
Lord, help me to live sharing deep fellowship with Jesus, our Sovereign King, Creator Lord, and Saviour.
Tip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자료제공 :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 TEL : 02)2202-0091 정기구독/쇼핑몰문의 02-6339-1277 E-mail : webmaster@su.or.kr
"매일성경 컨텐츠는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로부터 제공받았으며 모든 컨텐츠 저작권은 (사)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