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우리의 예배를 새롭게 하소서!
[ 사사기 21:13 - 21:25 ]

13. 온 회중이 림몬 바위에 있는 베냐민 자손에게 사람을 보내어 평화를 공포하게 하였더니
14. 그 때에 베냐민이 돌아온지라 이에 이스라엘 사람이 야베스 길르앗 여자들 중에서 살려 둔 여자들을 그들에게 주었으나 아직도 부족하므로
15. 백성들이 베냐민을 위하여 뉘우쳤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지파들 중에 한 지파가 빠지게 하셨음이었더라
16. 회중의 장로들이 이르되 베냐민의 여인이 다 멸절되었으니 이제 그 남은 자들에게 어떻게 하여야 아내를 얻게 할까 하고
17. 또 이르되 베냐민 중 도망하여 살아 남은 자에게 마땅히 기업이 있어야 하리니 그리하면 이스라엘 중에 한 지파가 사라짐이 없으리라
18.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딸을 그들의 아내로 주지 못하리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맹세하여 이르기를 딸을 베냐민에게 아내로 주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하였음이로다 하니라
19. 또 이르되 보라 벧엘 북쪽 르보나 남쪽 벧엘에서 세겜으로 올라가는 큰 길 동쪽 실로에 매년 여호와의 명절이 있도다 하고
20. 베냐민 자손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가서 포도원에 숨어
21. 보다가 실로의 여자들이 춤을 추러 나오거든 너희는 포도원에서 나와서 실로의 딸 중에서 각각 하나를 붙들어 가지고 자기의 아내로 삼아 베냐민 땅으로 돌아가라
22. 만일 그의 아버지나 형제가 와서 우리에게 시비하면 우리가 그에게 말하기를 청하건대 너희는 우리에게 은혜를 베풀어 그들을 우리에게 줄지니라 이는 우리가 전쟁할 때에 각 사람을 위하여 그의 아내를 얻어 주지 못하였고 너희가 자의로 그들에게 준 것이 아니니 너희에게 죄가 없을 것임이니라 하겠노라 하매
23. 베냐민 자손이 그같이 행하여 춤추는 여자들 중에서 자기들의 숫자대로 붙들어 아내로 삼아 자기 기업에 돌아가서 성읍들을 건축하고 거기에 거주하였더라
24. 그 때에 이스라엘 자손이 그 곳에서 각기 자기의 지파, 자기의 가족에게로 돌아갔으니 곧 각기 그 곳에서 나와서 자기의 기업으로 돌아갔더라
25. 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사람이 각기 자기의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였더라

Guide
실로에 매년 여호와의 명절이 있도다(19절): ‘실로’는 성막이 위치한 신앙의 핵심적 ‘공간’이었다. ‘여호와의 명절’은 구체적으로 어떤 절기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이 자신들의 정체성과 하나님을 기억하는 중요한 ‘시간’이다. 물론 일부 학자들은 여성들만 춤추는 모습(21절)은 구약의 절기와 관련이 없기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자의적 만든 축제에 ‘여호와의 명절’이라는 이름을 붙은 것으로 보기도 한다. 이스라엘의 가장 중요한 공간과 시간마저 자신의 뜻을 이루기 위한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 그 피해자는 이번에도 여성이다

붙들어 가지고(21절): ‘붙들고’로 번역된 히브리어 ‘하타프’는 은밀히 숨은 사자가 먹이를 채가는 동작을 묘사한다.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은 폭력적인 유괴를 신앙으로 포장하고 있다.

너희가 자의로 그들에게 준 것이 아니니(22절): 가족들조차 여성들에게 자행된 폭력이 아니라 맹세를 지키기 못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사시대의 자기중심성은 여전하다.
Meditation & Life
하나님의 언약궤가 머물러 있는 곳,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며 정의와 평화를 선포해야 할 시간까지 욕망에 물들었습니다. 실로라는 공간과 여호와의 명절이라는 시간까지 점령한 사사시대의 욕망은 또 다시 여성들을 잔인하게 학대했습니다. 골수(骨髓)까지 뻗친 시대의 욕망 앞에서 더 이상 소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사기는 이런 시대를 종식할 왕에 대한 갈망으로 마무리 합니다. 한 시대의 죄가 극에 이르러 가장 거룩한 공간과 시간까지 변질시키는 사사시대의 마지막 장면은 곧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예배는 가장 거룩한 시공간일 수도 있지만, 동시에 가장 세속적인 시공간일 수도 있습니다. 만일 예배 가운데 우리를 통치하시는 진정한 왕을 만나지 못한다면, 그 예배는 살인과 폭력의 도구일 뿐입니다.
Today's Prayer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