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죽음은 새로운 삶의 토대입니다.
[ 로마서 7:1 - 7:6 ]

1. 형제들아 내가 법 아는 자들에게 말하노니 너희는 그 법이 사람이 살 동안만 그를 주관하는 줄 알지 못하느냐
2. 남편 있는 여인이 그 남편 생전에는 법으로 그에게 매인 바 되나 만일 그 남편이 죽으면 남편의 법에서 벗어나느니라
3. 그러므로 만일 그 남편 생전에 다른 남자에게 가면 음녀라 그러나 만일 남편이 죽으면 그 법에서 자유롭게 되나니 다른 남자에게 갈지라도 음녀가 되지 아니하느니라
4. 그러므로 내 형제들아 너희도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였으니 이는 다른 이 곧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이에게 가서 우리가 하나님을 위하여 열매를 맺게 하려 함이라
5. 우리가 육신에 있을 때에는 율법으로 말미암는 죄의 정욕이 우리 지체 중에 역사하여 우리로 사망을 위하여 열매를 맺게 하였더니
6. 이제는 우리가 얽매였던 것에 대하여 죽었으므로 율법에서 벗어났으니 이러므로 우리가 영의 새로운 것으로 섬길 것이요 율법 조문의 묵은 것으로 아니할지니라
Guide
형제들아 내가 법 아는 자들에게 말하노니(1절): 바울은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성화의 여정에서 등장한 두 가지 문제를 6장과 7장에서 진술한다. 6장에서 죄의 문제를 다루었다면, 7장에서는 율법의 문제를 언급한다. 법, 특히 율법은 유대인들에게 너무나 중요한 것이었다. 그렇기에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과 율법의 관계를 해명해야 했다.

너희도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였으니(4절): ‘그리스도의 몸’은 율법의 저주가 요구한 고난과 죽음을 의미한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죽으심으로 죄의 세력에서 놓임을 받았듯이(6장 10절), 그리스도의 죽으심으로 율법의 저주에서 해방되었다.

율법으로 말미암아 죄의 정욕이(5절): 5절은 죄와 율법의 관계를 자세히 밝힌다. 율법 자체는 거룩한 것이지만, 옛 시대의 사람들은 율법에 순종할 능력은 없었다. 그 결과 율법을 통해 죄는 더욱 선명하게 드러났고, 죄를 향한 욕망은 더욱 거세어졌다.

Meditation & Life
세상은 죽음이 생명의 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필사적으로 다양한 종류의 죽음을 피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죽음을 피하려하면 할수록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우리를 점점 더 강하게 지배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려는 영생은 역설적으로 죽음을 딛고 일어난 부활의 생명입니다. 즉 죽음을 정면으로 통과함으로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넘어서는 삶입니다. 이런 이유로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율법을 주셨습니다. 우리는 율법 앞에서 우리 힘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절망을, 너무나 선명한 죄를 향한 갈망을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고통스럽지만 그 과정을 통해서만 자기죽음, 즉 자기부인에 이르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무기력함을 인정하는 것은 생명의 끝이 아니라 생명의 시작입니다.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Today's Prayer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