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26일
 
“너도 우리같이……되었느냐.”
[이사야 14:10]
 
입으로는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고백했지만 실은 복음을 배반한 사람, 이 벌거벗은 영혼으로 하나님 앞에 나타날 때 어떤 운명에 처해질까요? 하나님이 그를 향하여 “너 저주받은 자여 나를 떠나라. 네가 나를 거절하였으므로 나도 너를 거절한다. 너는 그 동안 음녀 노릇을 했으니 나를 떠나라. 나 역시 너를 나의 존전에서 영원히 쫓아내고 네게 긍휼을 베풀지 않을 것이다”라고 소리치실 때 어떻게 견딜 수 있을까요? 마지막 심판 날 모든 성도들이 모인 앞에서, 자신이 썼던 가면이 벗겨질 때 이 비열한 배도자는 과연 어떤 수치를 당하게 될까요? 하나님을 욕되게 한 그 사람을 보십시오. 이 땅에 사는 동안 한번도 기독교를 믿는다고 고백한 적이 없는 죄인들도 지옥불 가에 있는 자기들 침상에서 일어나 손가락질하며 수군댈 것입니다. 그 중 한 명이 이렇게 말합니다. “저 사람 저기 있네. 저 친구 지옥에서 복음을 설교할 셈인가?” 그러자 또 한 사람이 일어나 이렇게 말합니다. “저 친구 저기 있구먼. 내가 악담을 했다고 책망하더니 자기는 위선자였구먼!” 그때 또 한 사람이 일어나 이렇게 말합니다. “아하! 여기 시편을 노래하던 감리교인이 오셨네. 항상 집회에 참석하면서 자기는 분명히 영생한다고 자랑하더니 왜 여기 와 있지!” 마귀들이 어찌나 끈질기게 달려들어 그 위선자의 영혼을 지옥으로 끌고 가던지 정말 그렇게 극성스러운 마귀들은 본 적이 없을 것입니다. 번연은 믿음에서 후퇴하여 지옥으로 가는 길에 대해 좀 장황하긴 하지만 놀랍고 장엄한 시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거기 보면 일곱 명의 마귀들이 아홉 개의 끈으로 그 비열한 자를 묶은 다음, 천국으로 가는 길(그가 걷는다고 고백했던)에서 질질 끌어내어 뒷문을 통해 지옥으로 밀어 넣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러니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고백하는 자들이여, 지옥으로 빠지는 뒷길을 기억하십시오!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고후 13:5).

여러분의 상태를 잘 살펴보고 여러분이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 그리스도 밖에 있는지 시험해 보십시오. 이 세상에서 자기 자신을 심문할 때는 후한 판결을 내리기 쉽습니다. 그렇지만 이 점에 대해서만은 공정하고 진실하십시오. 모든 사람들에게는 공정하게, 여러분 자신에게는 가혹하게 대하십시오. 만일 여러분이 반석 위에 서 있지 않다면 여러분의 집이 무너질 때 아주 요란하게 무너질거라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오, 여러분이 어느 한 날(재앙의 날이라 해도)도 정도(正道)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주께서 여러분에게 진실함과 꾸준함과 확고함을 주시기 바랍니다.
 
6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자료제공: 생명의말씀사 Tel.(02)738-6555/ 홈페이지편집:문신언 전도사] (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