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7.05
02
 
아무 보장이 없어도 하나님을 선택하는 믿음
[ 룻기 1:15 - 1:22 ]
 
[오늘의 말씀 요약 ]
돌아가라는 나오미의 권면에도 룻은 어머니의 하나님이 자신의 하나님이 되시리라 하며 함께 가기로 굳게 결심합니다. 보리 추수를 시작할 때 그들이 베들레헴에 도착합니다. 사람들이 나오미로 인해 떠들자, 그녀는 하나님이 징벌하신 자신을 ‘나오미’라 하지 말고 ‘마라’라 부르라 합니다.


15 나오미가 또 이르되 보라 네 동서는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로 돌아가나니 너도 너의 동서를 따라 돌아가라 하니
16 룻이 이르되 내게 어머니를 떠나며 어머니를 따르지 말고 돌아가라 강권하지 마옵소서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나도 가고 어머니께서 머무시는 곳에서 나도 머물겠나이다 어머니의 백성이 나의 백성이 되고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시리니
17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나도 죽어 거기 묻힐 것이라 만일 내가 죽는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여호와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는지라
18 나오미가 룻이 자기와 함께 가기로 굳게 결심함을 보고 그에게 말하기를 그치니라
19 이에 그 두 사람이 베들레헴까지 갔더라 베들레헴에 이를 때에 온 성읍이 그들로 말미암아 떠들며 이르기를 이이가 나오미냐 하는지라
20 나오미가 그들에게 이르되 나를 나오미라 부르지 말고 나를 마라라 부르라 이는 전능자가 나를 심히 괴롭게 하셨음이니라
21 내가 풍족하게 나갔더니 여호와께서 내게 비어 돌아오게 하셨느니라 여호와께서 나를 징벌하셨고 전능자가 나를 괴롭게 하셨거늘 너희가 어찌 나를 나오미라 부르느냐 하니라
22 나오미가 모압 지방에서 그의 며느리 모압 여인 룻과 함께 돌아왔는데 그들이 보리 추수 시작할 때에 베들레헴에 이르렀더라

나오미, 마라(20절) ‘나오미’는 ‘즐거움, 희락’이라는 뜻이고, ‘마라’는 ‘비통함, 괴로움’이라는 뜻이다.
 

본문 해설
☞ 룻의 신앙적 결단 1:15~18
믿음의 길을 선택할 때 영원한 복이 임합니다. 룻은 오르바처럼 자기 고향에 남으면 재혼해서 여생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었습니다(9절). 하지만 룻은 보장된 미래보다 아무 희망이 없어 보이는 시어머니를 따라가는 선택을 합니다. 룻의 이런 결단은 단순한 효심이 아닌, 하나님께 대한 신앙 고백이자 철저한 헌신의 발로입니다. 그리고 이방 땅에서도 믿음을 잃지 않은 나오미의 신앙이 맺은 열매이기도 합니다. 나오미는 며느리들에게 선택권을 주었고, 그들의 선택을 존중했습니다. 자신의 행복보다 시어머니를 따르겠다는 룻의 결단은 당장은 어리석어 보였지만, 이는 결국 다윗과 예수님의 조상이 되는 엄청난 은혜의 시작이었습니다.

☞ 베들레헴으로의 귀환 1:19~22
자존심을 꺾고 스스로 부족함을 고백할 때 회복의 은총이 시작됩니다. 한때 유력한 가문이었던 나오미가 남편과 두 아들을 잃고 이방인 며느리 룻과 함께 처량한 모습으로 나타나자, 사람들은 “이이가 나오미냐?” 하면서 놀라워합니다. 이는 10여 년 전 고향을 떠날 때와는 완전히 다르게 변한 나오미의 처지에 대한 동정과 조롱이 섞인 표현입니다. 이에 나오미는 구차한 변명 대신 자신의 잘못과 처지를 솔직하게 인정하며, 자신을 ‘고통’이라는 뜻의 ‘마라’로 부르라 합니다. 또한 지금 자신이 받고 있는 고통은 자신의 잘못에 대해 하나님이 징벌하신 것이므로, 그 징벌을 주신 하나님의 뜻을 겸손히 받아들이겠다고 합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뜻과 구원을 이루시기 위해 때로 우리 삶의 그릇을 비우게도 하십니다.

● 왜 룻은 아무 보장이 없는 시어머니를 좇아갔을까요? 나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요? 지금 하나님만을 좇아가기 위해 포기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요?
● 나오미는 고향 베들레헴 사람들의 따가운 눈총을 어떻게 받아들였나요? 내 실수와 잘못으로 뼈아픈 실패를 했을 때, 내 반응은 어떠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제가 구하는 것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니, 결국 하나님이 없어도 괜찮은 삶을 추구한 것이었음을 깨닫습니다. 하나님보다 세상이 보장해 주는 편안한 환경을 원했던 어리석음을 회개합니다. 하나님만이 제 유일한 보장이 되는 삶을 소망하오니 그 길을 가게 하소서.
 
 
05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SWIM에서 인터넷 선교기획 간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요강 바로가기] ***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