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7.04
17
 
제 인생길에 함께하시는 주님을 깨닫게 하소서
[ 누가복음 24:13 - 24:27 ]
 
[오늘의 말씀 요약]
예수님이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와 동행하십니다. 하지만 그들은 눈이 가려져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한 채, 그분의 죽음 때문에 슬퍼합니다. 예수님이 살아나셨다는 여인들의 말과 선지자들의 말을 마음에 더디 믿는 그들에게 예수님은 자기에 관해 기록된 모든 성경을 자세히 설명하십니다.


13 그날에 그들 중 둘이 예루살렘에서 이십오 리 되는 엠마오라 하는 마을로 가면서 14 이 모든 된 일을 서로 이야기하더라
15 그들이 서로 이야기하며 문의할 때에 예수께서 가까이 이르러 그들과 동행하시나 16 그들의 눈이 가리어져서 그인 줄 알아보지 못하거늘
1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길 가면서 서로 주고받고 하는 이야기가 무엇이냐 하시니 두 사람이 슬픈 빛을 띠고 머물러 서더라
18 그 한 사람인 글로바라 하는 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당신이 예루살렘에 체류하면서도 요즘 거기서 된 일을 혼자만 알지 못하느냐
19 이르시되 무슨 일이냐 이르되 나사렛 예수의 일이니 그는 하나님과 모든 백성 앞에서 말과 일에 능하신 선지자이거늘 20 우리 대제사장들과 관리들이 사형 판결에 넘겨주어 십자가에 못 박았느니라
21 우리는 이 사람이 이스라엘을 속량할 자라고 바랐노라 이뿐 아니라 이 일이 일어난 지가 사흘째요
22 또한 우리 중에 어떤 여자들이 우리로 놀라게 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새벽에 무덤에 갔다가 23 그의 시체는 보지 못하고 와서 그가 살아나셨다 하는 천사들의 나타남을 보았다 함이라
24 또 우리와 함께한 자 중에 두어 사람이 무덤에 가 과연 여자들이 말한 바와 같음을 보았으나 예수는 보지 못하였느니라 하거늘
25 이르시되 미련하고 선지자들이 말한 모든 것을 마음에 더디 믿는 자들이여 26 그리스도가 이런 고난을 받고 자기의 영광에 들어가야 할 것이 아니냐 하시고
27 이에 모세와 모든 선지자의 글로 시작하여 모든 성경에 쓴 바 자기에 관한 것을 자세히 설명하시니라
 

본문 해설
☞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와 동행하심 (24:13~24)
믿음의 눈이 열리면 주님이 우리와 늘 함께하심을 볼 수 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은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와 동행하십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 듣기는 했지만 믿지는 못했습니다. 이스라엘을 정치적으로 해방시킬 사람이라 여겼던 예수님이 그 일을 이루지 못하고 십자가에 매달려 수치스럽게 죽음을 맞이하시자, 그들은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하며 실망과 슬픔의 길을 걷고 있었던 것입니다. 내가 기대하는 대로만 일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면 영적인 눈이 가려져 하나님의 계획을 깨닫지도, 동행하시는 주님을 보지도 못하게 됩니다. 성도는 인간의 생각과 기대를 뛰어넘어 일하시는 부활의 주님을 믿음의 눈으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 성경으로 자신을 증언하심 (24:25~27)
성경의 모든 내용은 궁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사람들로부터 많은 고난을 받아 죽임을 당하지만 사흘 만에 부활해 하나님의 영광에 들어간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습니다(9:22, 44; 18:32~33). 하지만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는 오래전부터 선지자들이 메시아에 관해 지속적으로 전한 하나님의 메시지를 온전히 믿지 못합니다. 이에 예수님은 메시아인 자신에 대해 성경이 어떻게 증언하는지 자세하게 설명해 주십니다. 영적인 눈이 열리고 주님을 바로 보기 위해서는 먼저 성경을 묵상하고 배우고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는 지금도 친히 다가오셔서 미련하고 연약한 우리를 가르치시는 주님을 만나기 위해 날마다 말씀 앞에 서기를 멈추지 않아야 합니다.

● 두 제자는 주님의 부활 소식을 듣고도 왜 슬퍼했을까요? 기대했던 것이 내 생각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실망하고 믿음의 자리에서 떠나진 않나요?
● 나는 어떤 경우에 말씀을 더디 믿나요? 말씀 속에서 주님을 더 깊이 묵상하고 알아 가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한가요?


오늘의 기도
이 사건이 주님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침체에 빠져 낙심할 때에, 제가 걸어가는 바로 이 길에서 친히 양육해 주시는 예수님을 경험하게 하소서. 말씀이 제 것이 되어 삶을 해석하고, 말씀으로 제가 힘을 얻어 주님의 참제자 되는 깊은 은혜를 누리기 원합니다.
 
 
04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