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7.04
09주일
 
실족한 믿음, 주님 말씀으로 회복되다
[ 누가복음 22:54 - 22:62 ]
 
[오늘의 말씀 요약]
예수님이 대제사장의 집으로 끌려가시자 베드로는 멀찍이 따라 들어가 뜰에 불을 피운 사람들 가운데 앉습니다. 사람들이 베드로가 예수님과 한 패임을 알아보자, 그는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합니다. 주님이 베드로를 보시자, 그는 주님의 말씀이 생각나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합니다.


54 예수를 잡아 끌고 대제사장의 집으로 들어갈새 베드로가 멀찍이 따라가니라
55 사람들이 뜰 가운데 불을 피우고 함께 앉았는지라 베드로도 그 가운데 앉았더니
56 한 여종이 베드로의 불빛을 향하여 앉은 것을 보고 주목하여 이르되 이 사람도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하니
57 베드로가 부인하여 이르되 이 여자여 내가 그를 알지 못하노라 하더라
58 조금 후에 다른 사람이 보고 이르되 너도 그 도당이라 하거늘 베드로가 이르되 이 사람아 나는 아니로라 하더라
59 한 시간쯤 있다가 또 한 사람이 장담하여 이르되 이는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60 베드로가 이르되 이 사람아 나는 네가 하는 말을 알지 못하노라고 아직 말하고 있을 때에 닭이 곧 울더라
61 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 베드로가 주의 말씀 곧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62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

도당(58절) ‘무리 중의 하나’로, ‘한 패’라는 의미다.
갈릴리 사람(59절) 베드로의 말소리에 갈릴리 사람 특유의 억양이 있었다(마26:73).
 

본문 해설
☞ 깨달음과 회개의 통곡 (22:54~62)
불안한 위기 상황에서는 믿음의 실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법입니다. 예수님이 체포되시는 위기 상황에서 베드로는 ‘멀찍이’ 따라갑니다. 예수님을 향한 안타까움에 발걸음은 대제사장 집까지 왔지만, 마음은 이미 불안과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두려움이 믿음보다 커지면 믿음은 실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탄은 두려움을 통해 베드로를 밀 까부르듯 하고, 베드로는 세 번이나 예수님을 부인합니다. 주님과 함께 옥에도, 죽는 데도 가기를 각오했다던 믿음은 온데간데없습니다(31~32절 참조). 닭이 울고 예수님과 시선이 마주친 베드로는 주님의 말씀을 기억하고 자신의 죄를 직시합니다. 영적 회복은 주님의 말씀을 기억하고 깨닫는 데서 시작합니다. 죄를 깨달았을 때 지체하지 않고 즉시 회개의 눈물을 흘리며 돌이키는 것이 진정한 신앙인의 모습입니다.

● 베드로가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한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요? 두려움이 믿음보다 커질 때, 실족하지 않도록 붙들고 묵상할 말씀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04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