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7.03
08
 
좁은 문, 좁은 길 하나님 나라 향한 제자의 길
[ 누가복음 13:22 - 13:35 ]
 
[오늘의 말씀 요약 ]
한 사람이 주님께 구원받는 자가 적은지 묻습니다. 그러자 주님은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하시며, 나중 된 자로 먼저 될 자가 있다 하십니다. 어떤 바리새인들이 헤롯이 예수님을 죽이려 하니 떠나시라 하자 주님은 자신의 죽음과 선지자를 죽이는 예루살렘의 황폐함을 예고하십니다.


22 예수께서 각 성 각 마을로 다니사 가르치시며 예루살렘으로 여행하시더니
23 어떤 사람이 여짜오되 주여 구원을 받는 자가 적으니이까 그들에게 이르시되
24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들어가기를 구하여도 못하는 자가 많으리라
25 집 주인이 일어나 문을 한 번 닫은 후에 너희가 밖에 서서 문을 두드리며 주여 열어 주소서 하면 그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너희가 어디에서 온 자인지 알지 못하노라 하리니
26 그 때에 너희가 말하되 우리는 주 앞에서 먹고 마셨으며 주는 또한 우리를 길거리에서 가르치셨나이다 하나
27 그가 너희에게 말하여 이르되 나는 너희가 어디에서 왔는지 알지 못하노라 행악하는 모든 자들아 나를 떠나 가라 하리라
28 너희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모든 선지자는 하나님 나라에 있고 오직 너희는 밖에 쫓겨난 것을 볼 때에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29 사람들이 동서남북으로부터 와서 하나님의 나라 잔치에 참여하리니
30 보라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도 있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될 자도 있느니라 하시더라
31 곧 그 때에 어떤 바리새인들이 나아와서 이르되 나가서 여기를 떠나소서 헤롯이 당신을 죽이고자 하나이다
32 이르시되 너희는 가서 저 여우에게 이르되 오늘과 내일은 내가 귀신을 쫓아내며 병을 고치다가 제삼일에는 완전하여지리라 하라
33 그러나 오늘과 내일과 모레는 내가 갈 길을 가야 하리니 선지자가 예루살렘 밖에서는 죽는 법이 없느니라
34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선지자들을 죽이고 네게 파송된 자들을 돌로 치는 자여 암탉이 제 새끼를 날개 아래에 모음 같이 내가 너희의 자녀를 모으려 한 일이 몇 번이냐 그러나 너희가 원하지 아니하였도다
35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린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를 찬송하리로다 할 때까지는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본문 해설
☞ 회개를 촉구하시는 예수님 13:22~30
인생에 끝이 있듯이 구원의 때도 시간제한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제대로 경청한 사람이라면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쓸 것입니다. 즉, 회개하고 구원을 얻는 데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붓게 될 것입니다. 당시 유대인들은 대부분 스스로 구원받은 백성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 앞에서 식탁 교제를 즐기고 그분 옆에서 말씀을 들었지만 정작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구원의 문이 닫히고 나서야 문을 두드리며 열어 달라고 할 자가 많을 것이라고 경고하십니다. 믿음을 소유한 조상들과 모든 선지자는 하나님 나라에 있고, 구원의 기회를 붙든 이방인들도 천국 잔치에 참여할 것입니다. 그러나 복음에 믿음으로 반응하지 않고 자동으로 구원받는 일은 없습니다.

☞ 선지자들을 죽이는 예루살렘 13:31~35
하나님 백성은 자기 계획을 따라 살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예루살렘을 목적지로 삼아 공생애를 이끄셨습니다. 여우 같은 헤롯이 간교한 계책으로 예수님을 죽이려 그 길을 방해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나님의 때를 따라 그 길을 걸어가시며, 하나님의 뜻을 완전히 이룰 것이라고 선포하십니다. 선지자가 예루살렘 밖에서는 죽는 법이 없듯이 하나님의 종은 오직 하나님의 뜻이 있는 곳에서 거룩한 죽음을 맞이합니다. 하나님이 모으려 하실 때 선지자들을 죽이고 예수님까지 죽이며 거세게 반발한 예루살렘은 황폐해 버려질 것입니다. 예수님을 환영하지 않는 유대인들이 다시 볼 예수님은 구원자가 아니라 재림하시는 심판주입니다.

● 하나님께 먼저 선택받은 유대인들이 하나님 나라 잔치에 참여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나는 회개를 촉구하는 말씀에 믿음으로 반응하나요?
● 예수님은 헤롯이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어떤 태도를 보이시나요? 어떻게 하면 상황이 나빠져도 주님을 따르는 길을 선택할 수 있을까요?


오늘의 기도
주님 뜻을 따라 사는 것은 제 유익을 포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나 어렵습니다. 좁은 문과 넓은 문 사이에서 갈등하는 저를 긍휼히 여기소서. 험난한 길일지라도 앞서가신 주님을 좇아 좁은 길을 가는 참된 제자 되게 하소서.
 
 
03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