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7.03
02
 
오늘 밤 하나님이 데려가셔도 후회 없는 인생입니까?
[ 누가복음 12:13 - 12:21 ]
 
[오늘의 말씀 요약]
한 사람이 주님께 자기 형에게 명해 유산을 자신과 나누게 해 주시길 구하자, 주님은 생명이 소유의 넉넉함에 있지 않으니 탐심을 물리치라 하십니다. 비유에 나오는 한 부자처럼, 자기 영혼을 도로 찾으실 하나님께 부요하지 못하고 자기만을 위해 재물을 쌓는 자는 어리석은 자입니다.


13 무리 중에 한 사람이 이르되 선생님 내 형을 명하여 유산을 나와 나누게 하소서 하니
14 이르시되 이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장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웠느냐 하시고
15 그들에게 이르시되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 하시고
16 또 비유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시되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17 심중에 생각하여 이르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까 하고
18 또 이르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곳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19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21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

형을(13절) ‘동생을’로도 번역할 수 있다.
 

본문 해설
☞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12:13~15
탐심은 우상 숭배입니다(골 3:5). 한 사람이 예수님을 선생님으로 부르며 유산 분배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그는 예수님이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의 반론을 몇 마디 말로 물리치시는 것을 보고 예수님을 권위 있는 랍비로 인정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가 예수님께 나아온 동기는 예수님을 더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유산을 더 많이 소유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아무리 예수님께 나아온다 해도 예수님 외에 다른 것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으면 이것이 탐심입니다. 생명의 근원이신 주님께 목말라 있지 않고 다른 것에 갈증을 느끼면 이것이 우상 숭배입니다. 성도는 세상이 부추기는 탐심을 버리고 우리의 생명 되신 주님을 더 깊이 알기 위해 주님 앞에 나아가야 합니다.

☞ 어리석고 부요하지 못한 자 12:16~21
주님만이 우리 생명을 주관하시고 풍성히 누리게 하십니다. 예수님은 무리를 향해 어리석은 부자에 관한 비유를 들려주십니다. 부자는 소출이 풍성한 만큼 편히 살 날도 여러 해로 늘고, 쌓아 둔 물건만큼 평안과 희락도 누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인생을 향한 하나님의 계산은 다릅니다. 사람이 자기를 위해 재물을 쌓느라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하면, 하나님은 그 사람의 생명을 하루보다 짧게 보십니다. 재물이 모든 것을 채워 줄 수 있을 것 같지만 죽음 후에는 아무 쓸모도 없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성도는 소유를 의지해 그것 때문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날마다 하나님 앞에 부요한 사람으로 서도록 힘써야 합니다.

● 혹시 주님께 탐심으로 구하는 것은 없나요? 소유의 넉넉함에 생명이 있다고 외치는 시대 속에서 탐심을 버리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 부요함에 대한 세상의 기준과 하나님의 기준은 어떻게 다른가요? 하나님 앞에 부요한 사람이 되기 위해 내게 있는 재물을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까요?


오늘의 기도
세상에서 추구하는 돈, 명예, 권력 등으로 저의 목마름이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생수의 근원이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주님께로부터 온 생명의 풍성함을 누리는 하루, 한 달, 일생이 되게 하소서.
 
 
03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