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4.10
02
 
주님 없는 인생은 헛될 뿐입니다
[ 전도서 1:12 - 1:18 ]
 
[오늘의 말씀 요약]
나 전도자는 이스라엘 왕이 되어 마음과 지혜를 다해 하늘 아래 모든 일을 살폈지만 이는 괴로운 것입니다. 내가 지혜를 많이 얻어 크게 되고 예루살렘에 있던 모든 사람보다 낫지만 모든 일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일 뿐입니다. 지혜와 지식이 많으면 번뇌와 근심도 많습니다.


12 나 전도자는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 왕이 되어
13 마음을 다하며 지혜를 써서 하늘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연구하며 살핀즉 이는 괴로운 것이니 하나님이 인생들에게 주사 수고하게 하신 것이라
14 내가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보았노라 보라 모두 다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로다
15 구부러진 것도 곧게 할 수 없고 모자란 것도 셀 수 없도다
16 내가 내 마음속으로 말하여 이르기를 보라 내가 크게 되고 지혜를 더 많이 얻었으므로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 있던 모든 사람들보다 낫다 하였나니 내 마음이 지혜와 지식을 많이 만나 보았음이로다
17 내가 다시 지혜를 알고자 하며 미친 것들과 미련한 것들을 알고자 하여 마음을 썼으나 이것도 바람을 잡으려는 것인 줄을 깨달았도다
18 지혜가 많으면 번뇌도 많으니 지식을 더하는 자는 근심을 더하느니라

번뇌(18절) 문자적으로 ‘분노’를 나타낸다. 같은 히브리어를 전도서에서 슬픔(7:3), 노(7:9), 근심(11:10)으로 옮긴다.
 

본문 해설
☞ 헛된 수고(1:12~15)
죄악으로 타락한 인생의 본질은 왜곡과 결핍과 수고와 고생입니다. 전도자는 이스라엘 왕이라는 신분 덕분에 하늘 아래 인생의 모습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모든 일을 살펴본 후 전도자가 내린 결론은 ‘인생은 괴로움과 헛됨뿐이다.’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인생이 땀 흘려 수고하게 하시고 각자의 삶에 괴로움과 고통을 허락하셨습니다. 그래서 무엇인가를 추구하느라 애쓰며 살아도 결국 인생은 헛되고 무상할 뿐입니다. 아담과 하와의 타락 이후 모든 사람은 고난과 역경과 수고의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주님 없는 인생은 아무리 애써도 바람을 잡으려는 것처럼 헛될 뿐입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인생의 참의미를 발견한 사람은 바람을 잡으려는 헛된 인생이 아니라 사명을 이루는 인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 헛된 지식(1:16~18)
인생에서 가장 참되고 값진 지식은 주님을 아는 것입니다. 전도자는 이스라엘 어떤 왕이나 유력자보다 더 큰 권력과 더 많은 지식을 얻었습니다. 왕의 신분으로 수많은 지식을 접했고 여러 지혜자를 만났습니다. 전도자는 할 수 있는 한 더 많은 지식과 지혜를 얻고자 힘쓰며 연구하고 관찰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들도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과 같았습니다. 세상에서 지혜를 더 많이 얻을수록 번뇌도 많아졌고, 지식을 더할수록 근심도 늘어났습니다. 성도는 지식을 추구하기에 앞서 지혜의 근본이신 여호와를 경외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거룩한 지혜와 지식을 통해 삶의 의미와 소망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묵상 질문
한 나라를 다스리는 왕이 인생을 살펴보고 내린 결론은 무엇인가요?
● 적용 질문
내가 하는 수고는 하나님 안에서 어떤 의미가 있나요?
● 묵상 질문
수많은 지혜와 지식을 추구했던 전도자는 지혜와 지식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렸나요?
● 적용 질문
세상 지식과 하나님을 아는 지식 중 어느 것을 더 힘써 추구하나요?


오늘의 기도
더 많이 성취하고 획득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발버둥 치는 제 모습을 돌아봅니다. 무엇을 소유하기 위해 애쓰기보다 지혜의 근본이신 주님의 자녀로 살아가며 제게 주신 사명을 굳게 붙잡는 데 더욱 열심을 내게 하소서.
 
 
10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