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4.08
23
 
부활의 빛을 품은 찬란한 어둠
[ 마가복음 15:42 - 15:47 ]
 
[오늘의 말씀 요약]
안식일 전날, 공회원이자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던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빌라도에게 예수님의 시체를 달라고 합니다. 빌라도는 예수님이 죽었는지 알아본 후 시체를 내줍니다. 요셉은 예수님을 세마포에 싸서 바위 속 무덤에 넣고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습니다.



42 이날은 준비일 곧 안식일 전날이므로 저물었을 때에
43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 사람은 존경받는 공회원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
44 빌라도는 예수께서 벌써 죽었을까 하고 이상히 여겨 백부장을 불러 죽은 지가 오래냐 묻고
45 백부장에게 알아본 후에 요셉에게 시체를 내주는지라
46 요셉이 세마포를 사서 예수를 내려다가 그것으로 싸서 바위 속에 판 무덤에 넣어 두고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으매
47 막달라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가 예수 둔 곳을 보더라


준비일(42절) 일몰과 함께 시작되는 안식일 전, 낮 시간을 말한다.
 

본문 해설
☞ 예수님 시신을 거둔 요셉(15:42~45)
믿음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용기를 줍니다. 하나님 나라를 기다리던 아리마대 요셉은 예수님과 늘 함께하던 제자들마저 도망친 상황에서 빌라도에게 예수님의 시신을 달라고 요청합니다. 이런 행동은 자신이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공개 선언입니다. 자칫하면 존경받는 공회원의 지위와 특권은 물론, 목숨까지 잃을 우려가 있습니다. 요셉이 이토록 위험한 모험을 단행할 수 있었던 것은, 예수님의 죽음이 끝이 아니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비록 모든 진리를 명확히 알지는 못했지만, 요셉은 하나님 편에 설 때 최후 승리가 있음을 확신했습니다. 참된 제자는 위기의 순간에도 목숨 걸고 주님을 선택하며 끝까지 믿음을 지킵니다.

☞ 무덤에 누이신 예수님(15:46~47)
예수님의 죽음은 비참한 결말이 아니며 더 큰 희망으로 가는 영생의 문입니다. 사람들은 예수님이 죽으셨기에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했겠지만, 캄캄한 무덤 속에서 새 시대 여명이 밝아 오고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십자가 처형을 당한 사람은 아무 표식 없이 공동묘지에 묻힙니다. 하지만 아리마대 요셉은 예수님의 시신을 세마포로 잘 싸서 무덤에 안장하고 돌로 입구를 막습니다. 막달라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는 무덤의 위치를 확인해 둡니다. 이렇게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이 일단락된 것 같지만, 이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입니다. 하나님이신 예수님이 죽기까지 자신을 낮추시고 무덤에 누워 계신 동안 영광스러운 부활의 순간이 점점 다가옵니다.

● 묵상 질문
예수님 시신을 요구한 아리마대 요셉은 어떤 사람이었나요?

● 적용 질문
용기를 내서 이제는 행동으로 보여야 할 신앙적 결단은 무엇인가요?

● 묵상 질문
예수님을 장사한 아리마대 요셉과 무덤을 지켜보던 여인들마음은 어땠을까요?

● 적용 질문
맞닥뜨린 삶의 문제와 고민을 소망의 빛으로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예수님의 죽음이 끝이 아니듯 이 세상의 삶이 전부가 아님을 보여 주는 믿음의 사람이 되길 원합니다. 온통 어둠뿐인 세상 속에서 주님을 따르는 용기 있는 삶으로 세상의 빛이신 주님을 드러내게 하소서.
 
 
08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