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2016.08
26
 
기도하며 진심을 전하면 평화를 회복합니다
[ 여호수아 22:21 - 22:34 ]
 
[오늘의 말씀 요약]
르우벤과 갓, 므낫세 반 지파는 제단을 쌓은 것이 그들과 열 지파의 후대 사이에 여호와를 섬기는 증거로 삼고 자신들의 후손에게 동일한 분깃이 있음을 알게 하기 위함이라고 말합니다. 보고를 들은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찬송하고, 르우벤과 갓 자손은 그 단을 엣이라 부릅니다.


21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과 므낫세 반 지파가 이스라엘 천천의 수령들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22 전능하신 자 하나님 여호와, 전능하신 자 하나님 여호와께서 아시나니 이스라엘도 장차 알리라 이 일이 만일 여호와를 거역함이거나 범죄함이거든 주께서는 오늘 우리를 구원하지 마시옵소서
23 우리가 제단을 쌓은 것이 돌이켜 여호와를 따르지 아니하려 함이거나 또는 그 위에 번제나 소제를 드리려 함이거나 또는 화목제물을 드리려 함이거든 여호와는 친히 벌하시옵소서
24 우리가 목적이 있어서 주의하고 이같이 하였노라 곧 생각하기를 후일에 너희의 자손이 우리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희가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25 너희 르우벤 자손 갓 자손아 여호와께서 우리와 너희 사이에 요단으로 경계를 삼으셨나니 너희는 여호와께 받을 분깃이 없느니라 하여 너희의 자손이 우리 자손에게 여호와 경외하기를 그치게 할까 하여
26 우리가 말하기를 우리가 이제 한 제단 쌓기를 준비하자 하였노니 이는 번제를 위함도 아니요 다른 제사를 위함도 아니라
27 우리가 여호와 앞에서 우리의 번제와 우리의 다른 제사와 우리의 화목제로 섬기는 것을 우리와 너희 사이와 우리의 후대 사이에 증거가 되게 할 뿐으로서 너희 자손들이 후일에 우리 자손들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여호와께 받을 분깃이 없다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라
28 우리가 말하였거니와 만일 그들이 후일에 우리에게나 우리 후대에게 이같이 말하면 우리가 말하기를 우리 조상이 지은 여호와의 제단 모형을 보라 이는 번제를 위한 것도 아니요 다른 제사를 위한 것도 아니라 오직 우리와 너희 사이에 증거만 되게 할 뿐이라
29 우리가 번제나 소제나 다른 제사를 위하여 우리 하나님 여호와의 성막 앞에 있는 제단 외에 제단을 쌓음으로 여호와를 거역하고 오늘 여호와를 따르는 데에서 돌아서려는 것은 결단코 아니라 하리라
30 제사장 비느하스와 그와 함께한 회중의 지도자들 곧 이스라엘 천천의 수령들이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과 므낫세 자손의 말을 듣고 좋게 여긴지라
31 제사장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과 므낫세 자손에게 이르되 우리가 오늘 여호와께서 우리 중에 계신 줄을 아노니 이는 너희가 이 죄를 여호와께 범하지 아니하였음이니라 너희가 이제 이스라엘 자손을 여호와의 손에서 건져 내었느니라 하고
32 제사장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와 지도자들이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을 떠나 길르앗 땅에서 가나안 땅 이스라엘 자손에게 돌아와 그들에게 보고하매
33 그 일이 이스라엘 자손을 즐겁게 한지라 이스라엘 자손이 하나님을 찬송하고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이 거주하는 땅에 가서 싸워 그것을 멸하자 하는 말을 다시는 하지 아니하였더라
34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이 그 제단을 엣이라 불렀으니 우리 사이에 이 제단은 여호와께서 하나님이 되시는 증거라 함이었더라
 

본문 해설
☞ 새 단을 세운 목적(22:21~29)
갈등 상황에서 서로의 진심을 나누면 연합이 더 강력해질 수 있습니다. 요단 동편 지파는 다툼으로 맞서지 않고 차분하게 진심을 나누며 호소합니다. ‘전능하신 자 하나님 여호와’(22절)를 연거푸 언급하며 하나님이 자신들의 순수한 마음과 의도를 아신다고 고백합니다. 그들이 단을 세운 목적은 자신들이 요단 서편 지파와 동등한 언약 공동체임을 후손에게 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어쩌면 약속의 땅과 실로 성소를 갖고 있던 서편 지파에게는 약간의 우월 의식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에 동편 지파는 요단 강이 하나님 백성 여부를 가르는 경계가 아님을 분명히 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순수한 의도와 목적이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달될 때 오해가 이해로 바뀌고 더 깊은 신뢰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 평화를 되찾음(22:30~34)
진심이 전달되고 순수한 동기가 입증되면 평화를 회복합니다. 요단 동편 지파가 제단을 쌓은 동기가 선한 것임이 입증되자 이스라엘에 다시 평화가 임합니다. 서편 지파의 대표들은 동편 지파의 해명을 ‘좋게’ 여기고(30절), 그들의 보고를 들은 이스라엘 자손들도 ‘즐겁게’ 여깁니다(33절). 이는 하나님이 창조 시에 피조물을 향해 ‘좋다’라고 하신 표현과 같습니다(창 1장). 이스라엘이 분열과 갈등을 극복하고 화합하자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되찾은 것입니다. 이제 그들은 하나님의 임재를 확인할 뿐 아니라 하나님을 찬양하는 자리에까지 나아갑니다. 진정한 연합은 한 분 하나님을 향한 경외와 사랑에서 비롯됩니다. 하나님을 중심에 모시고 인내하며 진심을 나눌 때 공동체의 연합을 이룰 수 있습니다.

● 묵상 질문
요단 동편 지파가 제단을 세운 이유는 무엇인가요?
● 적용 질문
감정적으로 맞서지 않고 기도하면서 진심으로 소통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요?
● 묵상 질문
요단 동편 지파의 해명을 들은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하나요?
● 적용 질문
가정과 직장, 교회 등에서 평화와 연합을 위해 받아들여야 할 일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하나님께 예배의 제단을 쌓는 목적이 개인의 만족과 필요에 의한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되게 하소서. 하나님이 만물의 주권자 되심을 인정함으로 공동체의 화합과 연합의 길이 열리게 하소서.
 
 
08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