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내용보기 |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06 December Tue, 2016
Constant Kindness
[ Psalms 141:1 - 141:3 ] - hymn503
Be kind and compassionate to one another. - Ephesians 4:32
When I was a child I was an ardent reader of L. Frank Baum's Land of Oz books. I recently came across Rinkitink in Oz with all the original artwork. I laughed again at the antics of Baum's irrepressible, good-hearted King Rinkitink with his down-to-earth goodness. Young Prince Inga described him best: “His heart is kind and gentle and that is far better than being wise."

How simple and how sensible! Yet who has not wounded the heart of someone dear to us by a harsh word? By doing so, we disturb the peace and quiet of the hour and we can undo much of the good we have done toward those we love. "A small unkindness is a great offense,” said Hannah More, an 18th-century English writer.

Here’s the good news: Anyone can become kind. We may be incapable of preaching an inspiring sermon, fielding hard questions, or evangelizing vast numbers, but we can all be kind.

How? Through prayer. It is the only way to soften our hearts. “Set a guard over my mouth, Lord; keep watch over the door of my lips. Do not let my heart be drawn to what is evil [or harsh]”(Ps.141:3–4).

In a world in which love has grown cold, a kindness that comes from the heart of God is one of the most helpful and healing things we can offer to others.
   
Forgive me, Lord, when I bring anger into a situation. Soften my heart and help me use my words to encourage others.
The knowledge that God has loved me beyond all limits will compel me to go into the world to love others in the same way. Oswald Chambers
Psalm 141:1-3

[1] A Psalm of David. LORD, I cry out to You; Make haste to me! Give ear to my voice when I cry out to You.
[2] Let my prayer be set before You as incense, The lifting up of my hands as the evening sacrifice.
[3] Set a guard, O LORD, over my mouth; Keep watch over the door of my lips.
2016년 12월 06일 (화)
한결같은 친절
[ 시편 141:1 - 141:3 ] - 찬송가 503장
서로 친절하게 하며 불쌍히 여기며 - 에베소서 4:32
어릴 적에 나는 프랭크 바움의 소설 《오즈의 나라》 시리즈의 열렬한 독자였는데, 최근에 원작의 삽화가 모두 실려 있는 《오즈의 린키팅크》라는 책을 우연히 접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바움의 작품 속에 나타난 정말 좋은 성품의 어쩔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린키팅크 왕의 익살에 다시 한 번 웃었습니다. 어린 왕자 잉가는 그에 대해 이렇게 훌륭히 묘사했습니다. “아버지의 친절하고 부드러운 마음씨는 아버지의 지혜보다 훨씬 더 뛰어납니다.”

얼마나 단순하고도 현명한 말인지요! 그런데 우리 중 거친 말로 우리에게 소중한 사람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요? 그렇게 상처를 줌으로써 평온하고 고요했던 시간들은 깨지고, 그동안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했던 많은 좋은 일들을 다 망쳐버리기도 합니다. 18세기의 영국 작가 해나 모어는 “작은 무례함이 커다란 모욕을 준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여기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친절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감동적인 설교도 하지 못하고, 어려운 질문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전도하지 못할지 모르지만, 우리 모두는 친절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기도를 통해 그렇게 될 수 있습니다. 기도는 우리의 마음을 부드럽게 해주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여호와여 내 입에 파수꾼을 세우시고 내 입술의 문을 지키소서 내 마음이 악한 일에 기울지 말게 하소서”(시 141:3-4).

사랑이 차갑게 식어버린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친절은 다른 사람들을 돕고 치유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의 하나입니다.
   
주님, 제가 화를 낼 때 용서해주소서. 제 마음을 부드럽게 하셔서 제 말로 다른 사람들을 격려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하나님께서 나를 무한정 사랑하신다는 것을 알게 되면 나도 세상에 나가 다른 사람들을 그와 같이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 오스왈드 챔버스
시편 141:1-3

[1] [다윗의 시] 여호와여 내가 주를 불렀사오니 속히 내게 오시옵소서 내가 주께 부르짖을 때에 내 음성에 귀를 기울이소서
[2] 나의 기도가 주의 앞에 분향함과 같이 되며 나의 손 드는 것이 저녁 제사 같이 되게 하소서
[3] 여호와여 내 입에 파수꾼을 세우시고 내 입술의 문을 지키소서
 
12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이영미, 조용윤
제공 : RBC Ministries, 오늘의 양식사 | Tel : 031-780-9565~8 | Email : odb@hcc.or.kr
"To read other issues of Our Daily Bread, visit us at www.rbc.net"
All Rights Reserved 한국 오늘의 양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