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
  20|화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1절): 아각은 아말렉 족속의 왕의 칭호이다. 이스라엘과 아말렉 사이의 적대감이 본문에 의도되어 있다.(출 17장 8~16절, 민 24장 7절) 사울은 아말렉을 멸망시키도록 명령 받았으나 전쟁에서 이기지만 멸망시키지 않는다. 이에 사무엘은 아각을 죽이고 사울의 몰락은 시작된다. 모르드개가 사울과 같은 베냐민 지파라는 것에 주목하자(2장 5절).

자기는 유다인임을 알렸더니(4절): 모르드개는 자신이 하만에게 꿇어 절하지 않는 이유를 자신이 유대인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것은 종교적인 이유뿐만 아니라 정치적인 이유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삼상 24장 9절, 삼하 14장 4절, 왕상 1장 16절, 창 23장 7절, 27장 29절, 33장 3절)

왕이 반지를 빼어 …… 하만에게 주며(10절): 반지에는 왕의 인장이 포함되어 있다. 왕은 막대한 권한을 하만에게 부여한다.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
 
모르드개의 민족을 다 멸하고자 하더라    
 
 
[ 에스더 3:1 - 3:15 ]
 
1. 그 후에 아하수에로 왕이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의 지위를 높이 올려 함께 있는 모든 대신 위에 두니 2. 대궐 문에 있는 왕의 모든 신하들이 다 왕의 명령대로 하만에게 꿇어 절하되 모르드개는 꿇지도 아니하고 절하지도 아니하니 3. 대궐 문에 있는 왕의 신하들이 모르드개에게 이르되 너는 어찌하여 왕의 명령을 거역하느냐 하고 4. 날마다 권하되 모르드개가 듣지 아니하고 자기는 유다인임을 알렸더니 그들이 모르드개의 일이 어찌 되나 보고자 하여 하만에게 전하였더라 5. 하만이 모르드개가 무릎을 꿇지도 아니하고 절하지도 아니함을 보고 매우 노하더니 6. 그들이 모르드개의 민족을 하만에게 알리므로 하만이 모르드개만 죽이는 것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아하수에로의 온 나라에 있는 유대인 곧 모르드개의 민족을 다 멸하고자 하더라 7. 아하수에로 왕 제십이년 첫째 달 곧 니산월에 무리가 하만 앞에서 날과 달에 대하여 부르 곧 제비를 뽑아 열두째 달 곧 아달월을 얻은지라 8. 하만이 아하수에로 왕에게 아뢰되 한 민족이 왕의 나라 각 지방 백성 중에 흩어져 거하는데 그 법률이 만민의 것과 달라서 왕의 법률을 지키지 아니하오니 용납하는 것이 왕에게 무익하니이다 9. 왕이 옳게 여기시거든 조서를 내려 그들을 진멸하소서 내가 은 일만 달란트를 왕의 일을 맡은 자의 손에 맡겨 왕의 금고에 드리리이다 하니 10. 왕이 반지를 손에서 빼어 유다인의 대적 곧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에게 주며 11. 이르되 그 은을 네게 주고 그 백성도 그리하노니 너의 소견에 좋을 대로 행하라 하더라 12. 첫째 달 십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어 하만의 명령을 따라 왕의 대신과 각 지방의 관리와 각 민족의 관원에게 아하수에로 왕의 이름으로 조서를 쓰되 곧 각 지방의 문자와 각 민족의 언어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치니라 13. 이에 그 조서를 역졸에게 맡겨 왕의 각 지방에 보내니 열두째 달 곧 아달월 십삼일 하루 동안에 모든 유다인을 젊은이 늙은이 어린이 여인들을 막론하고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고 또 그 재산을 탈취하라 하였고 14. 이 명령을 각 지방에 전하기 위하여 조서의 초본을 모든 민족에게 선포하여 그 날을 위하여 준비하게 하라 하였더라 15. 역졸이 왕의 명령을 받들어 급히 나가매 그 조서가 도성 수산에도 반포되니 왕은 하만과 함께 앉아 마시되 수산 성은 어지럽더라
 
 
 
 
오늘 본문에서 이스라엘 백성은 큰 위험에 처하게 됩니다. 하만은 모르드개가 자신에게 꿇지도 않고 절하지도 않는 것을 이유로 모르드개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민족 모두를 멸하려고 합니다. 하만은 제비를 뽑아(부르. 부림절 명칭과 관련됨) 실행할 날짜를 잡습니다. 이스라엘이 출애굽한 니산월에 제비를 뽑아 그들을 진멸할 날짜를 얻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큰 위기에 처한 것을 보여주는 극적 장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기에 처한 교회는 어떠한 태도로 살아가야 할 것인가 하는 것은 여전히 우리에게 던져진 중요한 질문입니다. 오늘날 한국교회가 처한 위기가 어디에서 온 것인지 진지하게 질문해 보아야겠습니다.
6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인균
제공 :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 | Tel : 02-596-8493 | Email : yycsfc@hanmail.net
All Rights Reserved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