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
  03|토
   
 
 
내 마음이 떨며 …… 흔들렸도다(1절): 엘리후는 인간의 지식으로는 다 이해할 수 없는 신비한 대기 현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바라보면서 자기 심장이 떨린다고 고백한다.
혹은 징계를 위하여 …… 이런 일을 생기게 하시느니라(13절): 고대 사람들은 자연의 법칙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날씨는 전적으로 신의 주관 아래 있다고 보았다. 그렇기 때문에 신이 벌을 내릴 목적으로 날씨를 사용할 수 있다고 믿었다. 물론 하나님께서는 자연법칙을 초월하여 복과 저주를 위해 날씨를 사용하시는 분이시다.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
 
세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 욥기 37:1 - 37:13 ]
 
1. 이로 말미암아 내 마음이 떨며 그 자리에서 흔들렸도다 2. 하나님의 음성 곧 그의 입에서 나오는 소리를 똑똑히 들으라 3. 그 소리를 천하에 펼치시며 번갯불을 땅 끝까지 이르게 하시고 4. 그 후에 음성을 발하시며 그의 위엄 찬 소리로 천둥을 치시며 그 음성이 들릴 때에 번개를 멈추게 아니하시느니라 5. 하나님은 놀라운 음성을 내시며 우리가 헤아릴 수 없는 큰 일을 행하시느니라 6. 눈을 명하여 땅에 내리라 하시며 적은 비와 큰 비도 내리게 명하시느니라 7. 그가 모든 사람의 손에 표를 주시어 모든 사람이 그가 지으신 것을 알게 하려 하심이라 8. 그러나 짐승들은 땅 속에 들어가 그 처소에 머무느니라 9. 폭풍우는 그 밀실에서 나오고 추위는 북풍을 타고 오느니라 10. 하나님의 입김이 얼음을 얼게 하고 물의 너비를 줄어들게 하느니라 11. 또한 그는 구름에 습기를 실으시고 그의 번개로 구름을 흩어지게 하시느니라 12. 그는 감싸고 도시며 그들의 할 일을 조종하시느니라 그는 땅과 육지 표면에 있는 모든 자들에게 명령하시느니라 13. 혹은 징계를 위하여 혹은 땅을 위하여 혹은 긍휼을 위하여 그가 이런 일을 생기게 하시느니라
 
 
 
 
엘리후는 천둥과 번개, 바람 그리고 눈과 비 같은 대기 현상에 주목하며 인간이 범접할 수 없는 하나님의 절대 주권을 찬양합니다. 욥을 향해서 이렇게 무한하고 크신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일에 대하여 함부로 불평하지 말고 먼저 자기 죄를 회개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욥이 잘못했기 때문에 벌을 받는 것이라고 엘리후가 전제하는 부분은 옳지 않습니다. 그러나 자연계를 주관하시는 그 높으신 하나님의 뜻과 섭리를 인간이 다 헤아릴 수 없다는 그의 주장은 들을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자연 만물 속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크고 위대하심과 인간의 작고 유한함을 깨닫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판단할 수 없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가르치시거나 명하시나요?

오늘 본문과 함께 로마서 9장 14~21절 말씀을 묵상해봅시다.

우리 교회는 오늘 말씀에 어떻게 순종할 수 있을까요?
6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인균
제공 :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 | Tel : 02-596-8493 | Email : yycsfc@hanmail.net
All Rights Reserved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