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
  19|목
   
 
 
그 나머지는(13절): 아마도 사도들이 일으키는 표적과 기사를 지켜보았으나 두려운 마음으로 믿지 않던 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베드로가 지날 때에……바라고(15절): 병든 사람들이 베드로의 그림자까지도 덮이기를 바라는 장면은 그의 사도적 권위가 얼마나 높았는가를 알 수 있다. 사도행전 전반부에는 베드로가 그 같은 권위를 가졌다면, 후반부에는 바울이 권위자로 나타난다.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
 
회복의 공동체    
 
 
[ 사도행전 5:12 - 5:16 ]
 
12. 사도들의 손을 통하여 민간에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나매 믿는 사람이 다 마음을 같이하여 솔로몬 행각에 모이고 13. 그 나머지는 감히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이 없으나 백성이 칭송하더라 14. 믿고 주께로 나아오는 자가 더 많으니 남녀의 큰 무리더라 15. 심지어 병든 사람을 메고 거리에 나가 침대와 요 위에 누이고 베드로가 지날 때에 혹 그의 그림자라도 누구에게 덮일까 바라고 16. 예루살렘 부근의 수많은 사람들도 모여 병든 사람과 더러운 귀신에게 괴로움 받는 사람을 데리고 와서 다 나음을 얻으니라
 
 
 
 
하나님은 예루살렘 교회를 통해 많은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십니다. 이것은 이 땅에 교회를 정착시키기 위한 과정 속에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직접 기적을 체험하거나 그것을 눈으로 지켜 본 사람 중에는 주께로 나아오는 자들이 많았지만, 아나니아와 삽비라와 같은 처지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꺼려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예루살렘 교회는 병든 사람이나 귀신들려 괴로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회복시키는 교회였다는 사실입니다. 오늘날에도 예루살렘 교회처럼 그런 표적과 기사가 똑같이 나타날 수는 없지만 이 시대에도 교회는 세상에서 상처입거나 괴로움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회복시키고 살리는 역할을 해야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가르치시거나 명하시나요?

오늘 본문과 함께 누가복음 4장 18~19절 말씀을 묵상해봅시다.

우리 교회는 오늘 말씀에 어떻게 순종할 수 있을까요?
1월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인균
제공 :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 | Tel : 02-596-8493 | Email : yycsfc@hanmail.net
All Rights Reserved 도서출판 학생신앙운동(SFC)